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POINT] ‘절정의 기량’ 황의조, 확실한 원톱 있으니 시원시원해진 경기력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확실한 원톱이 있으니 경기력이 살아났다. 결정적인 순간 ‘한방’을 터트리는 황의조 덕분에 벤투호는 시원시원한 경기력을 선보였고, 우즈베키스탄을 대파할 수 있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20일 오후 7시(한국시간) 호주 브리즈번에 위치한 퀸즈랜드 스포츠 육상센터(QSAC)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 평가전에서 4-0 대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를 거둔 벤투 감독은 지난 8월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은 이후 6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이는 대표팀 감독 전임제가 시작된 1997년 이후 ‘신임 감독 데뷔 후 최다 무패 신기록’에 해당한다.

경기전 최전방 포지션에 석현준의 선발 출전이 점쳐졌다. 황의조가 호주전에서 부상을 입으며 중도 교체아웃 됐고, 새로운 실험을 시도할 것이라는 점 때문이었다. 하지만 어김없이 황의조가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황의조는 벤투 감독의 믿음에 완벽히 부응했다.

한국은 전반 9분 만에 남태희가 환상적인 발리 슈팅으로 우즈벡의 골망을 갈랐다. 이어 전반 24분, 황의조가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오는 공을 강하게 차 넣으며 추가골에 성공했다.

쉽게 성공시키기 어려운 골이었다. 슈팅 각도가 좁았고, 골키퍼가 버티고 있었다. 하지만 황의조는 골문 구석 상단을 겨냥한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고, 골키퍼가 손 쓸 수 없는 코스로 공은 날아갔다.

이외에도 황의조는 날카로운 움직임을 수차례 선보이며 우즈벡의 골문을 노렸다. 황의조는 후반 17분 석현준과 교체되어 경기장을 빠져나왔고, 황의조의 추가골에 힘입어 한국은 우즈벡을 4-0으로 대파했다.

확실한 원톱이 존재하니 경기가 쉽게 풀렸다. 남태희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빠른 시간 내 황의조의 추가골이 없었다면 우즈벡에게 추격을 허용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지난 17일 열린 호주전에서도 한국은 호주에게 경기 내용에서 밀렸지만 황의조가 자신에게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고 침착하게 선제골을 성공시키며 1-0으로 앞서갈 수 있었다. 비록 경기 종료 직전 통한의 실점을 허용했지만 원정에서 승리가 눈앞에 다가왔던 순간이었다.

지난 10월 A매치에서도 황의조는 우루과이를 상대로 득점포를 가동했다. 손흥민의 페널티킥이 골키퍼 선방에 막히자 빠르게 쇄도하며 공을 밀어 넣은 것이다. 당시 경기에서도 황의조의 선제골 덕분에 한국은 경기 분위기를 가져왔고, ‘강호’ 우루과이를 제압할 수 있었다,

한국 축구의 고질적인 문제점은 ‘골 결정력’ 이었다. 상대를 압도하고도 골문을 열지 못해 0-0 혹은 1-0 진땀승을 거두는 경우가 많았다. 특히 엉덩이를 내려앉은 채 잠그기에 돌입한 아시아권 팀에게 고전했다.

하지만 황의조의 존재는 아시아권 팀을 격파할 수 있는 해법을 마련할 수 있게 했다. 이미 황의조는 아시안게임에서 무려 9골을 터트리며 자신의 진가를 확인시켰다. 기회를 놓치지 않고, 어떤 위치에서든 득점포를 가동할 수 있다는 것이 황의조의 최대 강점이다. 우즈벡전에서 선보인 골은 황의조의 진가를 다시금 확인시킬 수 있는 골이었다.

26경기 25골이라는 경이적인 득점 페이스를 달리고 있는 황의조를 앞세워 한국은 오는 1월 펼쳐지는 2019 아시안컵에서 우승에 도전한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