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맨시티, 'FFP 룰 위반 의심' 불구 ESPN 파워랭킹 1위 등극

[인터풋볼] 김병학 기자= 큰 논란에 휩싸였지만, 맨시티는 여전히 잘 나간다. 클럽 파워랭킹 1위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글로벌 축구 매체 'ESPN'은 9일(한국시간) 유럽 각 리그 팀들의 주간 파워랭킹을 공개했다. 선두권이 바뀌는 큰 변동이 일어났다. 맨시티가 바르셀로나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맨시티는 지난 8일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샤흐타르 도네츠크와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F조 4차전서 6-0 대승을 거뒀다. 앞선 사우샘프턴과 리그 경기에서도 6-1 완승을 기록했다.

두 경기 연속 폭격한 맨시티는 'ESPN'이 선정하는 클럽 주간 파워랭킹에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최근 '슈피겔'과 '풋볼리크스'의 재정적 페어플레이(FFP) 룰 위반 관련 폭로로 인해 큰 곤경을 맞고 있는 가운데, 오래간만에 들려오는 기분 좋은 소식이다.

지난주 선두였던 바르사는 2위로 내려앉게 됐다. 리그에서는 라요 바예카노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지만, 인터 밀란과 챔피언스리그에서 1-1로 비긴 탓이 컸다.

3위는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포르투가 차지했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무려 3계단이나 상승한 순위다. 리그서 마리티무에 2-0으로 이겼고, 챔피언스리그에서는 로코모티브 모스크바에 4-1 완승을 거뒀다. 4위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1-2로 패배한 유벤투스가 차지했다.

# 11월 둘째 주 클럽 파워랭킹 (ESPN 선정)

1. 맨체스터 시티

2. 바르셀로나

3. 포르투

4. 유벤투스

5. 인터 밀란

6. 첼시 

7. 나폴리

8. 파리 생제르맹

9. 토트넘 홋스퍼

10. 아스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