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CL 리뷰] ‘대반전’ 맨유, 유벤투스 원정서 2-1 역전승...16강 불씨 살렸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유벤투스 원정에서 역전극을 연출했다.

맨유는 8일 오전 5시(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에 위치한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4차전에서 유벤투스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맨유는 승점 7점이 되며 조 2위로 올라섰고, 유벤투스는 시즌 첫 패를 당하며 16강 진출을 확정하지 못했다.

[선발명단] 호날두vs포그바, 친정팀 상대로 선발...산체스 ‘원톱’

경기를 앞둔 양 팀이 선발 명단을 발표했다. 먼저 홈팀 유벤투스는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공격진에서 호날두, 디발라, 콰드라도가 호흡을 맞췄고, 중원은 벤탄쿠르, 피아니치, 케디라가 나섰다. 포백은 산드루, 키엘리니, 보누치, 데 실리오가 투입됐고, 골문은 슈체스니가 지켰다.

원정팀 맨유도 총력전이다. 4-3-3 포메이션을 꺼내든 맨유는 최전방에 산체스를 투입했고, 좌우 측면에 마르시알과 린가드를 배치했다. 중원은 포그바, 마티치, 에레라가 나섰고, 포백에는 쇼, 린델로프, 스몰링, 영이 나섰다. 골키퍼 장갑은 데 헤아가 꼈다.

[전반전] 주도권 잡은 유벤투스, 공세를 막은 데 헤아

전체적인 주도권은 유벤투스가 잡았다. 유벤투스는 전반 5분 호날두의 슈팅으로 포문을 열었고, 전반 9분에는 산드로가 내준 패스를 벤탄쿠르가 날카로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수비 맞고 벗어났다. 유벤투스가 계속해서 찬스를 만들었다. 전반 16분 벤탄쿠르의 패스를 받은 호날두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벗어났다.

유벤투스가 공세를 퍼부었다. 전반 31분 역습 상황에서 디발라의 패스를 받은 케디라가 강력한 슈팅으로 가져갔지만 데 헤아에게 막혔다. 유벤투스의 공세를 데 헤아가 온몸으로 막아냈다. 전반 33분 오른쪽 측면에서 콰드라도가 과감하게 슈팅한 볼이 마티치 맞고 문전으로 향했지만 데 헤아가 슈퍼세이브를 펼쳤다.

유벤투스가 결정적인 찬스를 놓쳤다. 전반 34분 오른쪽 측면을 허문 호날두가 정교한 크로스를 연결했고, 이것을 케디라가 논스톱 슈팅으로 가져갔지만 골대를 맞고 나갔다. 결국 전반전은 0-0으로 마무리됐다.

[후반전] 호날두의 환상적인 선제골, 마타의 동점골+산드로 자책골...맨유의 승리

맨유가 찬스를 만들었다. 후반 3분 포그바, 쇼, 마르시알로 패스가 이어졌고, 마르시알이 문전에서 날카롭게 감았지만 살짝 빗나갔다. 유벤투스가 결정적인 찬스로 반격했지만 이번에도 골대 불운에 울었다. 후반 4분 콰드라도의 패스를 받은 디발라가 날카로운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강타했다.

유벤투스가 후반 15분 케디라를 대신해 마투이디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고, 결국 선제골을 기록했다. 후반 20분 후방에서 보누치가 한 번에 패스를 연결했고, 이것을 쇄도하던 호날두가 환상적인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유벤투스의 공세가 계속됐다. 후반 22분 호날두가 내준 볼을 피아니치가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데 헤아의 선방에 막혔다.

다급해진 맨유는 후반 24분 래쉬포드를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그러나 찬스는 유벤투스가 만들었다. 후반 28분 오른쪽 측면을 호날두가 허물어 패스를 연결했고, 콰드라도가 슈팅으로 가져갔지만 크로스바를 넘겼다. 이후 맨유는 후반 33분 마타, 펠라이니를 투입하며 적극적인 공격을 시도했다.

맨유가 찬스를 잡았다. 후반 34분 래쉬포드가 과감한 슈팅을 시도했지만 살짝 빗나갔다. 이후 유벤투스는 후반 37분 바르잘리를 투입하며 수비를 강화했다. 결국 맨유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 41분 포그바가 얻어낸 프리킥 찬스를 마타가 왼발로 감았고, 이것이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맨유가 승부를 뒤집었다. 후반 막판 세트피스에서 날카로운 프리킥을 시도했고, 이것이 혼전 상황에서 산드루의 자책골로 이어졌다. 결국 승자는 맨유였다.

[경기결과]

유벤투스 (1): 호날두(후반 20분)

맨유 (2): 마타(후반 41분), 산드로(후반 45분-자책골)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