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CL POINT] 최저 평점 기록한 SON, 심리적 영향 컸던 재교체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손흥민이 PSV 아인트호벤과의 홈경기에서 최저 평점을 기록하며 활짝 웃지 못했다. 지난 경기에서 논란이 된 ‘재교체’의 심리적 영향도 무시할 수 없었다.

토트넘은 7일 새벽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인트호벤과의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리그 4차전 홈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과 승점 4점을 기록했고, 인터 밀란(승점 7)이 같은 시각 바르셀로나와 승부를 가리지 못하면서 실낱같은 희망을 이어가게 됐다. 전반 2분 만에 실점하며 끌려갔지만, 후반전 케인이 멀티골을 터뜨리면서 짜릿한 역전승의 주인공이 된 것이다.

그러나 손흥민은 팀 승리에도 활짝 웃을 수 없었다. 이날 경기서 손흥민은 선발로 나서 75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시간이 갈수록 몸놀림이 가벼워졌다는 점은 긍정적이지만,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운 경기력은 아니었다.

특히 경기 초반에는 1대1 경합 과정에서 자신감이 부족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몸놀림이 무거웠고, 상대와 경합 도중 볼을 뺏기는 장면이 자주 나온 것이다. 유럽축구통계전문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 종료 후 손흥민에게 팀 내 최저 평점인 5.9점을 부여했다.

지난 경기 재교체의 충격을 온전히 떨쳐내지 못한 듯 햇다. 손흥민은 지난 4일 울버햄튼과의 리그 경기에서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무사 뎀벨레의 부상으로 전반 7분 만에 그라운드에 나섰고, 라멜라의 선제골을 도운 뒤 모우라의 추가골에 시발점 역할을 하는 등 제몫을 해냈다.

하지만 후반 초반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을 벤치로 다시 불러들이고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투입했다. 포체티노 감독이 “손흥민은 며칠 전 풀타임을 소화했다. 60분이 지난 뒤 며칠 전 풀타임을 뛴 선수를 교체한 것이다. 상식적인 일”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지만, 선수로서 재교체 결정은 기분 상할 법 했다.

아인트호벤전에서 선발 기회를 얻게 되면서 포체티노 감독의 재교체 결정은 실제로 체력 안배가 이유였던 것으로 증명됐다. 그러나 재교체가 이뤄진 시기가 참 아쉽다. 손흥민은 그동안 골로 자신감을 얻고, 이후 상승 곡선을 그린 적이 많았다.

그러나 울버햄튼전 재교체가 심적으로 상당한 영향을 끼쳤고, 이러한 사실은 이날 아인트호벤전에서도 여실히 드러났다. 2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며 자신감을 끌어올리던 시점에 이뤄졌던 재교체, 상승세를 타려던 시점에 자존심에 상처를 입은 손흥민에겐 앞으로 이겨내야 할 또 하나의 과제로 남게 됐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