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CL 리뷰] ‘케인 멀티골’ 토트넘, PSV에 2-1 극적승...손흥민 75분 소화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토트넘이 PSV 아인트호벤을 상대로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손흥민은 선발 출전해 75분간 활약했지만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진 못했다.

토트넘은 7일 새벽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인트호벤과의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리그 4차전 홈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과 승점 4점을 기록했고, 인터 밀란(승점 7)이 같은 시각 바르셀로나와 승부를 가리지 못하면서 실낱같은 희망을 이어가게 됐다.

[선발 라인업] 케인vs데 용 최전방 격돌...손흥민도 선발 출격!

토트넘은 4-3-3 포메이션을 기본 틀로 케인과 손흥민, 모우라가 공격의 선봉장에 섰고, 에릭센과 알리, 윙크스가 중원에 자리했다. 4백은 데이비스, 산체스, 알더베이럴트, 오리에가 구성했으며, 골키퍼 장갑은 가사니가가 꼈다.

이에 맞서 아인트호벤도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버그웬, 데 용, 로자노가 최전방에서 공격을 이끌었고, 헨드릭스, 페레이로, 로사리오가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앙헬리노와 비에르게버, 슈바브, 둠프리스가 수비라인을 구축했으며, 골문은 조엣이 지켰다.

[전반전] 아인트호벤, ‘61초’만에 골...부지런히 추격하는 토트넘

아인트호벤이 원정에서 전반 2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코너킥 상황에서 데 용이 헤더 골을 터뜨리면서 아인트호벤이 일찌감치 토트넘의 골망을 흔든 것이다. 다급해진 토트넘은 부지런히 공격을 펼쳤고, 전반 5분에는 알리가 문전에서 뒤꿈치로 재치 있게 슈팅했지만 앙헬리노가 걷어냈다.

이후 일진일퇴의 공방전이 펼쳐졌다. 토트넘은 전반 20분 케인이 먼 거리에서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가로막혔고, 전반 22분에는 모우라가 폭발적인 드리블 돌파 후 문전에서 악착같이 슈팅으로 마무리했지만 골문 위로 벗어나고 말았다.

공격을 몰아치던 토트넘은 전반 27분 에릭센의 슈팅에 이어 알리가 문전에서 재차 슈팅으로 마무리했지만 두 차례나 조엣 골키퍼의 슈퍼세이브에 막혔고, 전반 35분에는 알리가 문전에서 찬 슈팅마저 골키퍼의 손끝에 걸렸다.

[후반전] 파상공세 펼치는 토트넘, 케인의 멀티골로 역전 성공!

토트넘이 후반 초반 부지런히 반격에 나섰다. 토트넘은 후반 3분 역습 상황에서 알리가 전방으로 밀어준 공을 손흥민이 슈팅으로 마무리했고, 2분 뒤에는 오리에가 오른쪽 측면에서 문전으로 크로스를 올렸지만 골키퍼 가슴에 안겼다.

토트넘은 후반 9분 손흥민이 왼쪽 측면으로 돌파하며 코너킥을 얻어냈고, 아인트호벤도 후반 11분 로자노가 문전에서 회심의 슈팅을 날렸지만 골문 위로 크게 벗어났다. 파상공세에도 골이 터지지 않자, 토트넘은 결국 후반 17분 모우라를 빼고 라멜라를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토트넘은 후반 22분 손흥민이 아크 왼쪽에서 수비수 사이로 날카로운 슈팅을 날렸지만 아쉽게 무위에 그쳤고, 후반 30분에는 손흥민과 오리에를 빼고, 요렌테와 트리피어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결국 케인이 해결사로 나섰다. 토트넘은 후반 33분 케인이 요렌테가 내준 공을 침착하게 골로 마무리했고, 후반 37분 말렌의 결정적인 슈팅을 가사니가가 선방했다. 그러나 토트넘은 후반 44분 케인의 슈팅이 문전에서 바운드된 뒤 골로 연결되면서 경기는 결국 토트넘의 2-1 승리로 마무리됐다.

[경기 결과]
토트넘 (2): 케인(후반 33분, 후반 44분)
PSV 아인트호벤 (1): 데 용(전반 2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