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아시안게임 대표팀의 金빛 선행...축구원로들과 투병중인 사이클 선수에게 후원금 전달
사진= 대한축구협회
사진= 대한축구협회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남자축구대표팀이 5일 후원 천사로 맹활약했다.

김학범 감독과 이민성 코치 등 아시안게임 대표팀 코칭스태프는 5일 오후 축구원로들의 단체인 <한국OB축구회> 사무실을 방문해 1,5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후원금은 대한축구협회로부터 받은 금메달 포상금을 선수와 감독, 코치진이 갹출해 마련했다.

김학범 감독은 "축구 원로분들의 성원 덕분에 우리 선수들이 좋은 기운을 받아 금메달을 딴 것 같다. 2020년 도쿄 올림픽 대표팀에도 많은 응원과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국OB축구회> 최길수 회장은 "OB축구회에서 투병 중인 축구 원로들의 병원비를 지원하고 있는데, 이번 후원금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한편, 이에 앞서 5일 오전에는 선수단을 대표해 조유민(수원FC), 황현수(FC서울) 선수가 급성 백혈병으로 투병중인 아시안게임 사이클 금메달리스트 이민혜 선수에게 후원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이민혜 선수는 2006년 도하,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사이클 종목에서 2회 연속 금메달을 땄다. 후원금 모금은 언론 보도를 통해 이민혜 선수의 안타까운 사연을 접한 김학범 감독의 제안으로 선수와 코칭스태프 전원이 참여했다.

이민혜 선수는 “병실에서 이번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의 활약을 지켜봤다. 다른 종목 선수들임에도 찾아주어서 정말 고맙다. 더욱 용기를 내 병마를 이겨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