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POINT] 포근한 품 떠나는 11월, 벤투호가 견뎌야 할 ‘삼중고’

[인터풋볼=신문로] 유지선 기자= 벤투호가 출항 후 처음으로 포근한 품에서 벗어나 원정길을 떠난다. 아시안컵을 앞두고 치르는 중요한 원정 2연전에서 ‘삼중고’를 견뎌내야 길이 보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은 5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 2층 회의실에서 11월 원정 A매치에 나설 26인의 소집 명단을 발표했다.

한국은 오는 17일 호주 브리즈번에서 호주와 평가전을 치르며, 20일에는 우즈베키스탄과 맞대결을 펼친다. 내년 1월 열리는 아시안컵을 앞두고 아시아 팀들을 상대로 치르는 모의고사로, 여러 변화 속에서 전술 완성도를 최대한 끌어올려야 하는 미션이 주어졌다.

# 변화 불가피한 센터백, 새로운 ‘주춧돌’은?

벤투 감독은 지난 두 차례의 소집에서 변화를 최소화하며 조직력 다지기에 집중했다. 그러나 계획이 예상치 못한 난관에 봉착했다. 주전 센터백으로 기용됐던 장현수를 앞으로 대표팀에서 활용할 수 없게 된 것이다. 장현수는 최근 병역 특례와 관련해 봉사활동 확인 문서를 조작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의 중심에 섰고, 대한축구협회는 장현수에게 대표팀 영구 제명이란 중징계를 내렸다.

“장현수는 우리 팀의 미래에 큰 도움을 줄 선수”라고 강조했던 벤투 감독에겐 큰 타격일 수밖에 없다. 벤투 감독은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뒤 후방 빌드업을 누누이 강조했고, 장현수를 전술의 핵심으로 지목했다. 실제로 장현수는 벤투 감독에게 중용받으며 그라운드에서 빌드업의 시발점 역할을 했다.

벤투 감독도 5일 명단 발표 기자회견에서 “장현수는 기술적, 전술적 이해도와 더불어 경험적으로도 큰 도움을 줄 수 있는 선수다. 경기력을 놓고 봤을 땐 장현수의 제외가 큰 손실로 이어질 것”이라며 우려를 표했다. 김영권, 정승현, 권경원, 박지수 등 여러 대안이 있지만, 벤투 감독의 철학을 그라운드 위에서 가장 잘 구현해낼 센터백을 찾는 것이 급선무가 됐다.

‘주춧돌’이 탄탄해야 집을 지탱하는 기둥도 바로 설 수 있다. ‘변화’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된 수비 라인에 만족스러운 주춧돌을 세우는 것, 벤투호가 11월 극복해야 할 중요한 과제 중 하나가 됐다.

# ‘KEY’ 빠진 중원, 새로운 열쇠 등장할까

중원도 마찬가지다. 벤투 감독은 11월 원정 소집 명단에서 기성용을 과감하게 제외했다. 기성용의 무릎 상태가 좋지 않아 그동안 고생을 했고, 최근 들어 소속팀에서 서서히 기회를 부여받고 있는 상황에서 대표팀에 무리하게 차출하지 않는 것이 낫겠다고 판단한 것이다.

벤투 감독은 기성용이 제외된 것에 대해 “기성용과 개인적으로 이야기한 뒤 이번 소집에서는 전략적으로 제외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기성용은 현재 대표팀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핵심 전력이다. 2018 러시아 월드컵을 마친 뒤 은퇴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지만 벤투 감독이 이를 만류했고, 늘 ‘대체 불가’란 수식어가 따라다녔다.

그도 그럴 것이 기성용은 그라운드 위에서 포백 보호는 물론이며, 공격이 답답할 땐 특유의 시원시원한 패스로 공격의 물꼬를 텄다. 중원에서의 경기 조율 능력도 일품이다. 벤투 감독이 부임 직후 ‘기성용 붙잡기’에 공들인 이유다.

기성용이 빠진 중원을 어떻게 꾸려갈지는 당장의 11월 원정 2연전, 그리고 더 길게 봤을 때 향후 대표팀이 찾아가야 할 답이기도 하다. 기존에 파트너로 발을 맞춰온 정우영을 비롯해 구자철, 황인범, 김정민, 이진현 등이 11월 A매치에서 새로운 열쇠로의 가능성을 보여줘야 한다.

# 집 떠나는 벤투호, 중요한 ‘원정’ 성적

11월 A매치는 벤투 감독이 부임한 뒤 떠나는 첫 원정이란 점도 의미 있다. 벤투호는 홈에서 치러진 9월, 10월 A매치 4경기에서 2승 2무로 무패를 기록했다. 당시 대표팀은 만원 관중의 뜨거운 함성 속에 경기를 치렀다. 수차례 A매치를 치렀던 선수들마저 “축구 인생을 통틀어 가장 기억에 남을만한 경기장 분위기였다”고 감탄했을 정도다.

그러나 이제는 포근한 집을 떠나야 한다. 물론 호주 현지로 원정 응원을 떠나는 팬들도 적지 않겠지만, 일방적인 응원이 펼쳐졌던 홈에서의 분위기와는 분명 차이가 있을 터. 벤투 감독도 “아시안컵이라는 큰 대회를 앞두고 (이번 11월 A매치에서) 달라진 점들이 많다. 우선, 원정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주는지 확인하고 싶다”며 중요한 점검 대상으로 꼽았다.

변화가 유독 많은 11월 A매치, 호주 브리즈번에서 2연전을 치르는 벤투호는 오는 12일 오후 인천공항에서 소집하며 곧장 호주로 출국한다. 

# 11월 원정 A매치 소집 명단

GK(3명) : 김승규(빗셀고베), 김진현(세레소오사카), 조현우(대구FC)

DF(10명) : 김민재, 이용(이상 전북현대), 홍철(수원삼성), 김문환(부산아이파크), 김영권(광저우에버그란데), 정승현(가시마앤틀러스), 권경원(텐진취안젠), 박지수(경남FC), 박주호(울산현대), 이유현(전남 드래곤즈)

MF(11명) : 황인범(대전시티즌), 김정민(리퍼링), 정우영(알사드),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남태희(알두하일), 이진현(포항스틸러스), 이청용(보훔), 나상호(광주 FC), 황희찬(함부르크), 문선민(인천 유나이티드)

FW(2명) :황의조(감바오사카), 석현준(스타드 드 랭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