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POINT] 희비 갈린 이청용과 이승우, 결국 답은 ‘소속팀’에

[인터풋볼=신문로] 유지선 기자= 먼 원정을 떠나는 벤투호 3기 멤버가 확정되는 날. 최근 부활의 날개짓을 하던 이청용은 벤투호에 처음 승선했고, 반면 이승우는 첫 명단 제외란 쓴맛을 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은 5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 2층 회의실에서 11월 원정 A매치에 나설 26인의 소집 명단을 발표했다. 벤투 감독이 부임한 뒤 이뤄진 세 번째 명단 발표이자, 변화의 폭이 가장 큰 명단이었다.

이번 명단 발표에서는 이청용과 이승우의 희비가 극명하게 갈렸다. 올 시즌 보훔에 새로 둥지를 튼 이청용은 최근 두 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며 부활의 기지개를 켰다. 지난달 말에는 얀 레겐스부르크전에서 도움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독일 ‘키커’가 선정한 독일 분데스리가2 11라운드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벤투 감독도 이청용을 외면할 수 없었다. 대표팀 부임 후 이청용을 꾸준히 지켜봤고, 최근 팀 내 영향력을 늘려가는 모습에 발탁을 결심한 것이다. 벤투 감독은 “이청용을 본격적으로 논의하고 지켜본 것은 소속팀에서 활약하면서 부터”라면서 “본인의 장점과 능력을 최대한 발휘해주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반면 이승우는 벤투호 출항 후 첫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첫 태극마크를 단 이승우는 2018 아시안게임에 이어 벤투호까지 승선하며 승승장구했다. 소녀 팬들의 엄청난 인기도 얻었다.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하더라도 이승우가 전광판에 잡히면 경기장에서 우렁찬 함성이 쏟아졌을 정도다.

그러나 이번 소집 명단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벤투 감독은 이를 두고 “이승우의 포지션에 경쟁이 굉장히 치열하다는 점이 중요하게 고려된 부분”이라고 강조했지만, “소속팀에서의 활약이 미미한 점도 고려했다”고 인정했다. 이승우는 올 시즌 헬라스 베로나에서 4경기에 출전하는 데 그쳤다.

물론 이승우는 그동안 즉시전력감이라기 보단 미래를 위한 발탁에 가까웠다. 이승우 외에도 2선에 활용할 수 있는 선수들이 많았지만, 한국 축구의 소중한 자산인 만큼 먼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일찌감치 대표팀에서 보고 배울 수 있도록 한 것이다. 그러나 미래를 고려한 발탁도 결국 소속팀에서의 활약이 바탕이 되지 않는다면 지속될 수 없었다.

사실 벤투 감독은 "소속팀에서의 활약이 미미하더라도 대표팀에 필요한 자원이라고 판단하면 발탁하겠다"며 소속팀에서의 활약보다 대표팀에서의 활용도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공표한 바 있다. 하지만 11월 명단 발표에서 희비가 갈린 이청용과 이승우처럼, 결국 답은 ‘소속팀’에 있었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