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POINT] ‘발기술’ 장착 중인 조현우, 벤투호 ’넘버1' 노린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한국 대표팀의 ‘수문장’ 조현우는 자신의 단점을 명확하게 알고 있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추구하는 후방 빌드업에 맞는 골키퍼가 되기 위해 발기술과 킥력에 대해 개인 훈련을 진행하고 있었고, 벤투호의 ‘넘버1’을 노리고 있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은 5일 오전 10시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 2층 회의실에서 11월 원정 A매치에 나설 26인의 소집 명단을 발표했다.

이번 11월 소집 명단 발표는 유독 변수가 많았다. 소속팀과의 합의로 차출이 불가능한 손흥민을 비롯해 이재성, 기성용, 이승우 등이 대거 명단에 제외됐다. 봉사활동 확인 문서를 조작한 사실이 밝혀지며 논란이 된 장현수도 대표팀에서 영구 제명되며 빠졌다.

그러나 변화가 없는 포지션이 있었다. 바로 골키퍼 포지션.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을 함께 했던 김승규, 김진현, 조현우가 계속해서 이름을 올리고 있고, 이번 11월 A매치도 세 명의 골키퍼가 골문을 책임진다.

벤투호의 확실한 주전 골키퍼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후방 빌드업을 강조하는 벤투 감독이기에 J리그에서 활약하며 패싱력을 갖춘 김승규가 주전 경쟁에서 한 발 앞서 있다는 평가가 있지만 월드컵과 아시안게임에서 선방쇼를 펼친 조현우도 언제든지 주전으로 올라설 수 있다.

조현우는 자신의 단점을 잘 알고 있었다. 지난 10월 파나마와 경기에서 한 차례 킥미스를 범한 조현우는 다시 주전 골키퍼로 올라서기 위해 개인적으로 피나는 노력을 하고 있었고, 한 단계 더 성장했다. 특히 조현우는 지난 4일 서울과의 경기에서 환상적인 선방쇼와 안정적인 발기술 능력을 보여주며 자신의 가치를 증명했다.

경기 후 조현우는 “훈련을 통해 잘 준비하고 있다. 기회가 된다면 대한민국을 다시 한 번 대표하고 싶다. 대표팀은 항상 기대가 되는 자리다”면서도 “잘할 때도 있고, 못할 때도 있다. 어떻게 극복하는지가 중요하다. 좋은 모습 보여준다면 대표팀에서도 뛸 수 있다”며 대표팀에 대한 강한 열망을 전했다.

이어 조현우는 “개인적으로 발 기술과 킥 훈련을 열심히 한다. 그러나 J리그에서 뛰는 김승규, 김진현 등 골키퍼들의 발기술이 워낙 좋다. 모든 것은 제가 감당해야 한다. 제가 더 연구해서 노력하겠다. 간절한 마음을 가지고 준비를 하겠다”며 더 높은 곳을 바라봤다.

사진=윤경식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