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POINT] ‘핵심’ 기성용 빠진 중원, 새로운 시험대 올랐다

[인터풋볼=신문로] 유지선 기자= 중원의 ‘핵심’ 기성용이 11월 원정 A매치에서 제외됐다. 벤투호의 중원이 새로운 시험대에 오르게 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은 5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 2층 회의실에서 11월 원정 A매치에 나설 26인의 소집 명단을 발표했다.

한국은 오는 17일 호주 브리즈번에서 호주와 평가전을 치르며, 20일에는 우즈베키스탄과 맞대결을 펼친다. 내년 1월 아시안컵을 앞두고 아시아 팀들을 상대로 치르는 모의고사로 변화 속에서 전술 완성도를 최대한 끌어올려야 한다.

벤투호는 11월 A매치에서 공수에 걸쳐 변화가 불가피하다. 손흥민이 이번 A매치에 함께하지 않으면서 중요한 공격 옵션이 사라졌고, 대표팀 영구 제명 징계를 받은 장현수의 이탈로 수비진에도 새 얼굴이 필요해졌다.

중원도 마찬가지다. 벤투 감독은 11월 원정 A매치에서 기성용을 제외하기로 했다. 벤투 감독은 기성용이 제외된 것에 대해 “기성용과 개인적으로 이야기한 뒤 이번 소집에서는 전략적으로 제외하기로 한 것”이라며 전략적인 선택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기성용의 무릎이 좋지 않았고, 최근 들어 소속팀에서 기회를 부여받고 있는 상황에서 대표팀에 무리하게 차출하지 않는 것이 낫겠다고 판단한 것이다.

기성용은 현재 한국 대표팀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핵심 자원이다. ‘대체 불가’라고 불릴 정도다. 2018 러시아 월드컵을 마친 뒤 은퇴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지만, 벤투 감독이 이를 만류했을 정도다.

기성용은 최근 인터뷰에서 “감독님이 같이 가자고 하셨다”면서 “팀이 필요로 한다면 아시안 컵까지는 선수들과 함께할 생각이다”라며 아시안컵이 은퇴 무대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인정했다. 물론 기성용의 은퇴를 논하기엔 아직 이르다. 벤투 감독도 “은퇴에 관해 기성용과 공감대를 형성한 것은 없다”고 분명히 선을 그었다.

그러나 기성용이 빠진 중원을 어떻게 꾸려갈지는 당장의 11월 원정 2연전, 더 길게 봤을 때 향후 대표팀이 찾아가야 할 답이기도 하다. 기존에 파트너로 발을 맞춰온 정우영을 비롯해 구자철, 황인범, 김정민, 이진현 등이 11월 A매치에서 시험대에 올라야 하는 상황이다.

벤투 감독도 “기성용의 빈자리를 어떻게 메울지에 대한 생각을 해야 한다”며 ‘기성용 공백 메우기’가 11월 A매치에서 해결해야 할 중요한 고민 중 하나라고 인정했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