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POINT] 벤투호 ‘첫 승선’ 이청용, 선수 커리어 ‘제2막’ 연다

[인터풋볼=신문로] 유지선 기자= ‘블루 드래곤’ 이청용이 부활의 날개짓을 하고 있다. 소속팀 보훔에서의 최근 활약에 힘입어 파울루 벤투 감독의 눈도장까지 찍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은 5일 오전 10시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 2층 회의실에서 11월 원정 A매치에 나설 26인의 소집 명단을 발표했다.

가장 눈에 띈 이름은 이청용이었다. 벤투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뒤 처음 소집 명단에 이름을 올린 것이다. 그동안 마음고생이 심했던 이청용은 올 시즌 보훔으로 둥지를 옮기며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유럽 무대에서의 도전을 이어가고자했고, 우여곡절 끝에 둥지를 찾은 셈이다.

변화는 주효했다. 이청용은 최근 보훔에서 맹활약하며 부활의 기지개를 켜고 있다. 지난달 말 얀 레겐스부르크전에서 도움 해트트릭을 기록하더니, 지난 3일에는 그로이터 퓌어트를 상대로 도움을 추가하며 2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기록했다. 벤투 감독도 외면할 수 없었다.

이청용은 지난 5월 오랜만에 대표팀의 부름을 받은 바 있지만,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 명단에서 고배를 마신 바 있다. 아픔을 딛고 벤투호에 첫 승선한 이청용의 각오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

벤투 감독의 기대도 크다. 벤투 감독은 이청용에 대해 “시즌 초반에는 소속팀에서 활약이 미미했지만, 점차 영향력을 늘려가고 있다. 대표팀 부임 후 이청용에 대한 정보는 이미 알고 있었다. 본격적으로 논의하고 지켜본 것은 소속팀에서 활약하면서 부터”라면서 “본인의 장점과 능력을 최대한 발휘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청용이 벤투 감독의 바람대로 장점을 십분 발휘해 벤투호의 새로운 공격 옵션으로 거듭날 수 있을까? 이전 소속팀 크리스탈 팰리스에서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하며 긴 슬럼프를 겪었던 이청용이 선수 커리어의 ‘제2막’을 열 채비를 하고 있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