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치&걸스 걸스
방송인 서유리, 호날두 차량 멈춰 세운 사연
[사진 = 서유리 SNS]

[인터풋볼] 조정현 기자 = 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에서 방송인 서유리가 스페인 마드리드를 직접 찾아가 호날두를 만난 사연을 공개했다.

평소 호날두의 광팬으로 알려진 서유리는 호날두가 스페인 축구팀 레알 마드리드에 소속된 당시 그를 만나기 위해 연습장에 찾아간 사연을 밝혔다.

일주일 동안 스페인에 머물렀다는 서유리는 '연습장에 가서 대기하고 있다가 호날두가 나오는 걸 붙잡아서 사인도 받고 사진도 찍었다'고 말하며 그 과정을 설명했다.

서유리는 '마드리드에 일주일 머무르며 다른 선수는 다 봤는데 호날두만 계속 안 세워주더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지석진은 '안 세워준다는 게 무슨 말이냐'고 물었고 서유리는 '호날두가 차를 안 세워준 것'이라고 답했다.

서유리는 '축구장이 외딴곳에 있었는데 문 앞에서 연습을 마치 선수들 차가 나오는 걸 기다려 사인도 받고 사진도 찍었다고' 말했다. 서유리는 '3일째까지 이 친구(호날두)가 차를 안 세워주다가 4일째에 '얘네 맨날 왔던 동양 애들이네'라며 세워주었다'고 전했다.

서유리는 호날두를 이 친구라고 호칭했던 이유에 대해 호날두와 자신이 같은 동갑 나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