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훈훈한 투샷' 이청용-황희찬, '코리안 더비' 후 유니폼 교환

[인터풋볼] 조정현 기자= 피치 위에서 뜨겁게 맞붙었던 황희찬과 이청용. 경기가 끝나고 나서는 유니폼을 교환하며 진한 우정을 과시했다.

황희천과 이청용은 21일(현지시각) 독일 함부르크 폴크스파르크슈타디온에서 열린 2018-19시즌 분데스리가2 10라운드 함부르크 대 보훔 경기에 나란히 선발 출전했다.

양 팀의 승부는 0-0으로 끝났지만, 이청용과 황희찬은 돋보이는 활약으로 팀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황희찬은 이날 경기가 끝난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청용과 함께 각자의 유니폼을 들고 환하게 웃고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그리고 사진 밑에는 "그냥 최고, 대박, 레전드, 블루드래곤"이라는 글을 함께 적으며 선배 이청용에 대한 존경심을 전하기도 했다. 팬들은 "절로 미소가 지어지는 훈훈한 투샷"이라며 흐뭇해했다.

사진= 황희찬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