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치&걸스 피치
‘막둥이’ 이승우와 ‘베테랑’ 기성용의 심부름 내기..."아 형!"

[인터풋볼] 취재팀 = 막내와 고참의 대결. 승부의 세계에 양보는 없다.

지난 10일 대한축구협회(KFA)의 공식 유튜브 채널인 ‘인사이드캠’에는 이승우와 기성용의 킥 대결이 게시됐다. 이들은 코너플래그 앞에 공을 세워두고 내기를 시작했다. 각이 없는 상황에서 골문 안으로 골을 넣기가 이들의 대결.

먼저 키커로 나선 기성용은 가볍게 성공했다. 이에 이승우가 “원 바운드. 원 바운드“라며 ”형은 한 번(노 바운드)에 넣어야죠“라고 기성용의 성공을 부인했다. 지겨 보던 동료들은 이승우의 능글맞음에 웃음을 보였다.

이승우의 차례가 되자 형들은 막내의 도전을 응원했다. 주장 손흥민은 “승우야 할 수 있어!”라며 힘을 실었다. 응원에 힘입은 이승우는 보란 듯이 원 바운드로 성공했다.

재차 이어진 기성용의 차례. 기성용은 여유 있게 노 바운드로 성공시켰다. 이승우는 이제야 “동점”이라면서 자신의 차례를 맞았다. 이승우의 2번째 킥은 먼 쪽 포스트를 맞고 밖으로 나갔다. 이승우는 바닥에 엎드리며 아쉬움을 호소했고, 지켜보던 동료들은 크게 웃었다.

마지막 기성용 차례. 기성용은 또 다시 성공시켰다. 이승우는 그 모습을 말없이 지켜보면서 패배를 받아들였다. 잠시 후 이승우와 함께 카메라 앞에 나타난 황의조는 “식사 시간에 식판 치우고 심부름까지...”라며 이승우를 놀렸다. 이승우는 “오늘 성용이 형 심부름 다해야 해요”라면서 씁쓸한 모습으로 훈련장을 떠났다. 최근 부쩍 밝아진 대표팀의 분위기를 볼 수 있는 장면이었다.

사진=윤경식 기자, 인사이드캠 캡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