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기자회견] 우루과이전 앞둔 황희찬, “우리의 안방에서 이기고 싶다”

[인터풋볼=파주] 정지훈 기자= 대표팀의 공격수 황희찬이 강호 우루과이를 상대로 득점과 함께 이기는 경기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 KEB 하나은행 초청 국가대표 친선경기에서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와 격돌한다.

경기를 앞둔 대표팀은 11일 오후 4시 30분 파주 국가대표 축구 트레이닝센터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벤투 감독과 함께 간판 공격수 황희찬이 참석해 출사표를 던졌다.

황희찬은 “대표팀에 들어온 지 3~4년 정도 된 것 같다. 들어오면 항상 기쁘고, 설렌다. 몸 상태가 어떻든 최대한 좋은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하고 있다. 저번에 최종예선 이란전에서도 많은 관중들이 오셨다. 이번에도 많이 오신다고 들었는데 선수들 모두가 준비를 잘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한국 대표팀은 이번 10월 A매치 2연전에서 우루과이(12일, 서울), 파나마(16일, 천안)와 맞대결을 펼친다. 열기가 뜨겁다. 이미 두 경기 모두 매진이 됐고, 지난 9월 A매치에 이어 한국 축구가 뜨거운 열기를 자랑하고 있다.

특히 우루과이전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루이스 수아레스라는 세계적인 공격수가 개인 사정으로 빠진 것은 아쉽지만 에딘손 카바니, 디에고 고딘 등 세계적인 선수들이 대거 포함됐기 때문에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황희찬은 “우루과이가 강한 것은 분명하지만 우리의 능력을 보여준다면 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팬들이 재미있는 축구를 볼 수 있도록 창의적으로 준비를 하겠다”며 재미있는 축구를 약속했다.

이어 황희찬은 “우루과이가 강한 팀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수비에서도 고딘이라는 유명한 선수가 있다. 그러나 우리가 상황에 맞게 좋은 플레이를 보여주고 최선의 선택을 한다면 득점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역대 전적에서는 우루과이에 1무 6패로 절대적인 열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황희찬은 크게 신경쓰지 않았다.

황희찬은 “역대 전적을 떠나서 우리의 홈에서 하는 경기이다. 이기는 경기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 대표팀에 다시 들어올 수 있는 것은 기쁜 일이다. 1분을 뛰더라도 제가 가진 모든 것을 발휘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승리를 약속했다.

이어 황희찬은 “감독님과 두 번째 만남이다. 선수들은 서로를 잘 알고 있다. 감독님이 원하시는 부분을 최대한 끌어올리려고 노력 중이다. 시너지 효과가 잘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