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올드 트래포드 대역전극...알고보니 '무리뉴+포그바'의 합작품

[인터풋볼] 김병학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안방 대역전극. 조세 무리뉴 감독과 폴 포그바의 합작품이었다.

맨유는 지난 7일 오전 1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뉴캐슬과 2018-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에서 3-2 대역전승을 거뒀다.

하마터면 무리뉴와 맨유의 동행이 끝날 뻔했다. 무리뉴 감독은 필승을 다지며 경기에 나섰지만 전반전에만 두 골을 내주며 어렵게 경기력 펼쳤다. 하지만 후반에 펠라이니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빠르게 띄웠고, 3골을 넣으며 짜릿한 승리를 거두었다.

무리뉴를 벼랑 끝에서 건져낸 역전극의 배후에는 포그바가 있었다. 영국 매체 '더 선'은 8일 "포그바가 하프타임때 무리뉴 감독에게 직접 후방 플레이메이커 역할을 수행하겠다는 의견을 전했다. 무리뉴 감독도 포그바의 말을 적극 수용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공격형 미드필더로 출전했던 포그바는 후반전에 포백 앞에 위치해 경기를 전체적으로 조율했고, 전반전과 180도 다른 모습을 보였다. 포그바의 달라진 모습에 맨유는 어렵게 승리를 거머쥘 수 있었다.

불화설의 중심이었던 무리뉴와 포그바가 서로 의지하는 모습에 현지 매체도 놀란 모양이다. '스카이 스포츠', 'BBC' 등 복수의 매체가 "포그바가 무리뉴를 살렸다"며 놀랍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