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리그앙 STAR] '경이롭다!' 음바페, '13분 만에' 4골+PK 유도+골대까지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킬리안 음바페(19, PSG)가 진정한 '원맨쇼'를 선보였다. 단 13분 만에 4골을 기록하는 등 총 5골에 직접 관여했다. 

파리 생제르맹(PSG)은 8일 오전 4시(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린스에서 열린 2018-19 프랑스 리그앙 9라운드에서 올림피크 리옹을 상대로 5-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9전 전승을 달리는 PSG는 압도적인 리그 1위를 유지했다.

이 경기서 오른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음바페는 만점 활약을 펼쳤다. 전반 초반 오른쪽 측면을 돌파하다가 골키퍼 태클에 걸려 넘어지면서 PK를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네이마르가 깔끔한 슈팅으로 선취골을 기록했다.

음바페는 전반 동안 이타적인 플레이를 보여줬지만, 후반부터는 본격적인 골 사냥에 나섰다. 후반 초반 역습 상황에서 강력한 오른발 땅볼 슈팅을 날렸다. 이 공은 먼 쪽 골포스트를 때리고 밖으로 나갔다. 이내 네이마르의 패스를 받아 일대일 찬스에서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 16분, 드디어 음바페의 골이 터졌다. 박스 안에서 때린 왼발 슈팅이 양 쪽 포스트를 한 차례씩 때린 후 골망을 흔들었다. 4분 뒤에는 오른쪽에서 올려준 마르퀴뇨스의 땅볼 크로스를 받아 추가골을 기록했다.

5분 뒤, 후반 24분에는 네이마르의 패스를 받아 또 일대일 찬스를 잡았다. 음바페는 골키퍼가 나온 것을 보고 오른발 로빙 슈팅으로 리옹의 골문을 갈랐다. 무려 8분 만에 음바페는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음바페의 화력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또 5분 뒤, 후반 29분 박스 안에서 뫼니에와 네이마르의 슈팅이 연이어 수비 몸에 맞고 튕겨나왔다. 음바페는 흘러나온 공을 침착하게 잡아서 오른발 강력한 슈팅으로 수비를 뚫고 4번째 골을 기록했다.

이로써 음바페는 단 13분 만에 4골을 폭발시켰다. 이는 프랑스 리그앙 역사상 45년 만에 나온 대기록인 동시에 45년 만에 가장 어린 4골 득점자로 이름을 올렸다. 총 5골에 관여하고 골대도 한 차례 때린 음바페는 유럽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으로부터 평점 10점을 받는 기염을 토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