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발렌시아 감독, "호날두 퇴장? 난 못봤다"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생애 첫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퇴장을 당했다. 이에 ‘적장’으로 경기에 나섰던 발렌시아의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은 말을 아꼈다.

발렌시아는 20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0-2로 패했다. 발렌시아는 페널티킥 두 방으로 2실점했고, 결국 무릎을 꿇었다.

경기 중 논란이 될 만한 장면이 발생했다. 전반 29분, 호날두가 페널티박스로 침투하는 과정에서 무리요와 몸싸움을 펼쳤고, 주심은 선심과의 논의 끝에 호날두에게 퇴장을 지시한 것이다. 호날두는 UCL 154경기만에 생애 첫 퇴장을 당했다.

퇴장 지시를 받은 호날두는 그라운드에 드러누우며 억울함을 표출했다. 그럼에도 판정은 바뀌지 않았고, 호날두는 쓸쓸히 경기장을 떠나야했다. 유벤투스는 수적열세속에서 발렌시아를 2-0으로 제압해 한숨 돌렸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나선 발렌시아의 마르셀리노 감독은 호날두의 퇴장 장면은 묻는 질문에 “나는 해당 장면을 보지 못했다. 그는 ‘나는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고 울부짖었다”고 말했다.

이어 마르셀리노 감독은 “우리는 훌륭한 팀을 상대했고, 호날두의 퇴장 이후 경기가 균형이 맞춰졌지만 상대는 우리의 실수를 잘 이용했다”면서 “우리는 경기를 잘 풀어갔지만 페널티킥 이후 꼬였다”며 아쉬워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