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알레그리, 호날두 퇴장에 "중요한 테스트, 팀으로 뭉쳐 이겨냈다"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유벤투스의 마시밀리아노 알레그리 감독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퇴장으로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유벤투스는 20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캄프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발렌시아아와의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출발은 불안했다. 전반 29분 호날두가 침투하는 과정에서 무리요와 몸싸움을 벌였고, 이후 주심이 레드카드를 꺼내며 호날두의 퇴장을 명령한 것이다. 호날두는 억울함에 눈물까지 흘렸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 참석한 알레그리 감독은 스페인 ‘마르카’를 통해 “호날두가 빠진 상태에서 경기를 하는 것은 유벤투스에 굉장히 중요한 테스트였다”고 운을 떼면서 “2-0의 상황에서 실점하지 않기 위해 모두가 희생했다”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유벤투스는 호날두가 퇴장당하며 수적 열세에 놓였음에도 피아니치가 두 번의 페널티킥을 모두 성공시키며 승기를 잡았고,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펼친 끝에 2-0 승리를 지켜냈다.

이에 대해 알레그리 감독은 “호날두가 퇴장 당하기 전까지 좋은 경기를 하고 있었고, 호날두의 퇴장에도 불구하고 계속 우리의 축구를 했다. 두 골을 터뜨리기도 했다.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팀으로 뭉쳐 이겨낸 것”이라면서 “상황이 복잡해졌지만 이번 주말 경기만 생각하겠다”며 애써 덤덤한 모습을 보였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