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CL 리뷰] 일격 맞은 맨시티, 챔스 첫 경기서 리옹에 1-2 패

[인터풋볼] 김병학 기자= 맨체스터 시티가 예상과 달리 고전 끝에 올림피크 리옹에게 패배했다.

올림피크 리옹은 20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F조 1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홈팀 맨시티는 4-3-3 포메이션을 펼쳤다. 스털링과 제주스, 베르나르도 실바가 3톱으로 나섰고, 그 뒤를 다비드 실바, 귄도간, 페르난지뉴가 받쳤다. 포백은 델프, 라포르테, 스톤스, 워커가 맡았고 골문은 에데르송이 지켰다.

이에 맞서 리옹은 4-4-2 전술을 꺼냈다. 데파이와 페키르가 투톱으로 호흡을 맞췄고, 아와르, 체이크, 은돔벨레 알바로, 쿠르네가 중원을 맡았다. 포백은 멘디, 데나이얼, 구에데스 필호, 하파엘로 구축했고 골키퍼 장갑은 로페스가 꼈다.

맨시티가 경기 초반부터 강하게 압박했다. 전반 초반 스털링과 페르난지뉴의 연이은 슈팅이 터졌지만, 득점까지 연결되지는 못했다. 전반 17분에는 라포르테의 헤딩슛이 골포스트를 맞고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선제골의 몫은 리옹이었다. 전반 26분 쿠르네가 페키르의 패스를 받아 침착하게 맨시티의 골망을 흔들었다. 곧바로 추가골도 내줬다. 전반 43분 이번에는 페키르가 데파이의 도움을 받아 두 번째 골을 터트렸다.

다급해진 맨시티는 후반전에 아구에로와 르로이 사네를 투입했다. 그리고 후반 22분 베르나르도 실바가 사네의 크로스를 받아 한 점 만회하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더 이상의 골은 터지지 않았다. 맨시티는 첫 경기부터 일격을 맞았다.

[경기 결과]

맨체스터 시티(1): 베르나르도 실바(후반 22분)

올림피크 리옹(2): 쿠르네(전반 26분), 페키르(전반 43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