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의견 분분한 손흥민 선발 여부, UEFA는 ‘선발’ 출전 전망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토트넘이 인터 밀란을 상대로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첫 승 사냥에 나선다. 손흥민의 선발 출전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토트넘은 오는 19일 오전 1시 55분(한국시간) 이탈리아 주세페 메아차 스타디움에서 인터 밀란을 상대로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1차전 원정경기를 치른다.

바르셀로나, 에인트호벤 등 쉽지 않은 상대와 B조에 속한 토트넘으로선 기선제압이 절실하다. 손흥민의 각오도 남다르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구단의 배려로 2018 아시안게임에 참가해 금메달을 획득했고, 이제는 소속팀에서 온힘을 쏟아 붓겠단 생각이다.

그러나 손흥민의 선발 여부를 두고 전망이 나뉘고 있다. ‘익스프레스’와 ‘데일리 스타’ 등 영국 현지에서는 손흥민의 선발 출전을 점쳤다. 3-5-2 포메이션을 기본 틀로, 손흥민이 해리 케인과 함께 최전방에 설 것이란 관측을 내놓은 것이다.

UEFA도 손흥민의 선발 출전을 예상했다. UEFA는 하루 전 발표한 예상 라인업에서 토트넘이 4-2-3-1 포메이션을 가동할 것으로 전망했다. 손흥민은 루카스 모우라,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함께 2선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독일 ‘스카이스포츠’를 비롯해 유럽축구통계전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 대신 에릭 라멜라가 기회를 얻게 될 가능성이 높다며, 손흥민이 선발에서 제외될 것으로 내다봤다. 

사진= 토트넘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