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POINT] 반 다이크 얻은 리버풀, 5R서 ‘웸블리 쇼크’ 지울까

[인터풋볼] 오승종 기자= 리버풀이 지난해 참패를 겪었던 웸블리 스타디움을 다시 방문한다. 버질 반 다이크가 수비의 주축으로 떠오른 리버풀이 이번 기회에 작년의 악몽을 지울 수 있을까.

리버풀은 15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 토트넘 홋스퍼를 만난다. 리버풀 입장에서는 작년 웸블리에서 경험했던 치욕적인 패배를 지울 수 있는 기회다.

리버풀에 지난해 토트넘 원정은 악몽 그 자체였다. 리버풀은 2017-18시즌 9라운드 토트넘 원정에서 1-4로 참패했다. 이 경기에서 리버풀의 센터백으로 선발 출전했던 데얀 로브렌은 교체되기 전까지 끔찍한 퍼포먼스를 보여주며 패배의 원흉이 됐다.

당시 로브렌은 공중볼 상황에서 헤딩 미스를 저지르는 등 프로선수로서는 보기 힘든 장면을 연출했고, 전반 31분 만에 알렉스 옥슬레이드 체임벌린과 교체됐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과 손흥민, 델레 알리가 골을 터뜨리며 4-1 대승을 챙겼다.

그러나 이번에는 상황이 다르다. 리버풀에 든든한 센터백 버질 반 다이크가 합류했기 때문이다. 반 다이크는 올해 겨울 이적 시장에서 7,500만 파운드(약 1,120억 원)의 이적료에 리버풀로 이적했다. 역대 수비수 최고 이적료를 기록한 반 다이크는 다소 비싼 금액이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으나, 곧바로 리버풀 수비의 핵심으로 자리 잡으며 논란을 종식시켰다.

현재 반 다이크의 짝으로는 로브렌의 부상을 틈타 조 고메즈가 기회를 얻고 있다. 고메즈는 시즌이 개막된 후 4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하며 위르겐 클롭 감독의 신임을 받았다. 고메즈는 지난 시즌보다 월등히 좋아진 수비 집중력을 바탕으로 리버풀의 4연승에 일조 중이다.

이에 반해 토트넘의 상황은 썩 좋지 않다. 알리가 부상 때문에 공식적으로 전력에서 제외됐으며, 최근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위고 요리스도 구단 차원에서 출전 불가를 선언했다. 더불어 개막 후 3연승을 달리던 토트넘은 4라운드 왓포드 원정에서 패배해 기세가 다소 누그러진 상태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