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리뷰] 토트넘, 왓포드 원정서 1-2 역전패...왓포드 역사적인 '4연승'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토트넘이 왓포드 원정에서 역전패를 당하며 연승 행진을 이어가지 못했다. 반면, 안방에서 토트넘을 잡은 왓포드는 개막 후 역사적인 4연승을 달리며 선두권을 유지했다.

토트넘은 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왓포드에 위치한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 왓포드 원정에서 1-2 역전패를 당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은 3연승 행진이 멈췄고, 이번 시즌 리그 첫 패배를 기록했다. 반면, 안방에서 토트넘을 잡은 왓포드는 개막 후 역사적인 4연승을 달리며 선두권을 유지했다.

리그 4연승을 노리는 토트넘이 케인, 알리, 에릭센, 모우라, 뎀벨레, 산체스, 데이비스, 트리피어, 알더베이럴트, 베르통언, 포름 등을 선발로 내세웠다. 왓포드 역시 캐스카트, 포스터, 디니, 두쿠레, 페레이라, 카베셀레 등 주축 선수들을 투입해 맞섰다.

전반전은 토트넘이 주도권을 잡으며 찬스를 만들었다. 특히 케인, 모우라가 활발한 움직임으로 찬스를 노렸고, 몇 차례 찬스가 있었지만 살리지 못했다. 오히려 왓포드의 역습에 고전했고, 디니를 중심으로 왓포드의 공격은 날카로웠다.

후반전에 선제골이 나왔다. 후반 8분 왓포드의 두쿠레가 자책골을 기록하며 토트넘이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곧바로 왓포드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 24분 홀레바스의 크로스를 디니가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동점을 만든 왓포드는 후반 25분 수세스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결국 왓포드가 승부를 뒤집었다. 후반 31분 훌레바스의 크로스를 캐스카트가 헤더로 득점을 성공했다. 결국 승자는 왓포드였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