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한국 이란] 이승우 추가골 그러나 조현우 부상...웃지 못하는 한국

[인터풋볼] 김병학 기자= 이승우가 화려한 개인기로 추가골을 넣었다. 그러나 곧바로 조현우가 부상으로 교체돼 아쉬움을 삼켰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3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위바와 묵타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16강전에서 이승우가 득점을 기록해 2-0으로 앞서나가고 있다.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한국은 최정예 멤버를 내세웠다. 4-3-3 포메이션으로 공격에 무게를 뒀다. 이승우, 황의조, 손흥민이 3톱으로 나섰고 뒤를 황인범, 이승모, 장윤호가 받쳤다. 포백은 김진야, 황현수, 조유민, 김문환이 구축했고 골문은 조현우가 맡았다.

이란도 아자디, 루스타데이, 델피, 메흐디카니, 코다반데홀로, 레자그푸르, 아간잔푸르 등 주전 선수들을 대거 기용했다.

한 골을 넣은 한국이 여유가 생겼다. 중원에서 패스가 돌기 시작했고 몇 번의 찬스를 잡기도 했다. 하지만 슈팅까지는 연결되지 못했다. 오히려 후반 8분 이란의 공격수가 날카로운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조현우의 선방에 막혔다.

한국이 추가골을 넣었다. 후반 9분 조현우의 골킥이 전방으로 한 번에 연결됐다. 공을 잡은 이승우가 수비 4명을 앞에 두고 침착하게 슈팅을 시도해 골망을 갈랐다.

득점의 기쁨도 잠시, 조현우가 슈팅을 막는 과정에서 부상을 당해 더 이상 경기에서 뛸 수 없다는 신호를 보냈다. 결국 조현우는 송범근과 교체돼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사진= 윤경식 기자,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