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치&걸스 피치
'리버풀 여신' 신아영의 특별한 만남, "혓바닥 마비된 줄"

[인터풋볼] 취재팀 = 축구팬들에게 ‘리버풀 여신’으로 유명한 아나운서 신아영이 뜻 깊은 만남을 가졌다.

신아영은 20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미국 ‘CNN’의 앵커 앤더슨 쿠퍼와의 인증샷을 공개했다. 신아영은 “혀 떨지 않을 거라 생각했지만 막상 앞에 계시니 혓바닥이 마비된 줄 알았다. 그 분 앞에서 무슨 말을 했는지 모르겠지만 이런 일이 익숙한 듯 굉장히 나이스하게 대처해주셨다. 어제는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만한 굉장한 밤이었다”고 전했다.

신아영은 현재 소속사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과 전속계약이 만료됐다. 신아영은 다수 매니지먼트서 러브콜을 받은 상태로 현재 향후 거취에 대해 신중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신아영은 하버드대 출신 아나운서로 지성과 미모를 겸비한 방송인이다. 신아영은 2013년 SBS ESPN 아나운서로 방송가에 입문해 SBS 스포츠 아나운서로 활동했다.

사진= 신아영 인스타그램 캡처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