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레드냅, "바이-린델로프도 무리뉴가 샀다, 왜 돈을 더 써야 해?"

[인터풋볼] 오승종 기자= 현재 영국 축구 해설자로 활동하고 있는 제이미 레드냅이 주제 무리뉴 감독이 돈을 더 써야하는지에 의문을 던졌다. 레드냅은 선수 시절 리버풀, 토트넘 홋스퍼 등에서 활약했으며 잉글랜드 대표팀에서도 경기를 소화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0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브라이튼의 아멕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이튼과의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전반전에만 3골을 실점하는 등 2-3로 패배했다. 이로써 1승 1패가 된 맨유는 2라운드만에 연승 행진에 제동이 걸렸다.

레드냅은 이 경기 후 무리뉴 감독에 대해 “무리뉴의 베스트 라인업은 무엇일까? 나는 그가 베스트 라인업에 대한 단서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레드냅은 “다른 팀들과 비교했을 때, 맨유의 문제점은 자신들이 무엇을 어떻게 시도하고 있는지 모른다는 것”이라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얼마나 더 돈을 써야 할까? 무리뉴는 린델로프와 바이를 샀지만 맨유는 오늘 빈곤해 보였다. 당신은 왜 무리뉴가 돈을 더 써야한다고 믿고 있는가?”라고 말했다.

시즌이 개막되기 전 무리뉴 감독이 여름 이적 시장에서 가장 공들여서 보강하고자 한 포지션은 센터백이었다. 맨유는 예리 미나, 해리 매과이어, 토비 알더베이럴트, 제롬 보아텡 등 수많은 선수들과 연결됐다. 이적 시장 마지막 날에는 디에고 고딘에게 제안을 했다는 소식도 있었다.

그러나 결과는 참담했다. 대부분 선수들이 거절 의사를 밝힌 경우였다.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은퇴한 후 리그를 제패하지 못하고 있는 맨유는 예전과 같은 위상이 아니었다. 결국 맨유는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수비 자원들로 시즌을 치르게 됐다.

개막 후 무리뉴 감독 또한 공개적으로 센터백 영입을 완료하지 못한 것에 불만을 드러냈다. 결국 맨유 수비진은 리그 2경기 동안 4골을 실점하며 불안한 예상이 적중되고 있다.

하지만 레드냅의 말대로 바이와 린델로프 또한 무리뉴 감독이 지켜보고 영입한 선수들이다. 아직 겨울 이적 시장까지 한참 시간이 남았기 때문에, 맨유 수비에 대한 고민은 무리뉴 감독이 가장 먼저 풀어야할 숙제가 됐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