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헤럴드
윤정수, SNS로 일반인 도촬? 논란 증폭

윤정수 인스타그램

[헤럴드POP=배재련 기자]윤정수 SNS가 도촬 의심으로 논란이다.

16일 개그맨 윤정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혼자놀기의 진수...혼자 까페 다니기... 4F 누군가 알려줘서 혼자 가긴 했는데... 재미진다 재미져... 시원함... 까페 안에 여성분... 가게 안에 단 둘인데 나한테 1도관심 없으심 ㅋㅋ 들어오는길 희한해서 길잃은줄 알았음.."이란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윤정수는 이와 함께 다양한 셀카샷도 공개했다. 하지만 문제가 된 것은 윤정수가 글로 언급한 일반인 여성을 모자이크 등 장치 없이 사진으로 담았다는 점. 윤정수와 친분이 있는 사이인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네티즌들은 도촬이 아니나며 의심하고 있는 상황.

네티즌은 윤정수 SNS에 댓글을 통해 "저기요 도촬하지마세요 동의 구하고 찍은 것도 아니고 사진 업로드도 동의 없이 하신거죠? 내려주세요", "몰래 찍으신거에요? 여성분은 아시나요. 동의 없이 찍는건 불법입니다. 글 내려주세요" 등 항의하고 있다.

헤럴드POP은 사실 확인을 위해 윤정수 소속사에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으나 현재까지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