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치&걸스 피치
‘모델 데뷔’ 제라드 둘째 딸, 비현실적 미모 유전자

[인터풋볼] 취재팀 = 모델 활동을 하고 있는 ‘리버풀의 전설’ 스티븐 제라드의 둘째 딸 렉시 제라드(12)가 SNS를 통해 꽃미모를 발산했다.

렉시는 1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자신의 셀피를 올리며 근황을 전했다.

렉시는 제라드와 알렉스 커런 사이에서 낳은 4명의 자녀 중 둘째이며, 2006년에 태어났다. 이미 11세의 나이로 부후와 JD스포츠, 스내치드 클로싱 UK를 통해 모델로 데뷔했다.  

 

 

#stevengerrard #lexie_gerrard

Lexie gerrard(@_lexiegerrard)님의 공유 게시물님,

 

Try 2 be ☺️ 😅 . . . . . . #stevengerrard #lexiegerrard

Lexie gerrard(@_lexiegerrard)님의 공유 게시물님,

 

🙋🏼‍♀️🌸 . . . . . #stevengerrard #_lexiegerrard #lexiegerrard

Lexie gerrard(@_lexiegerrard)님의 공유 게시물님,

 

🤳🏻📱

Lexie gerrard(@_lexiegerrard)님의 공유 게시물님,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