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치&걸스 피치
'쌍둥이 아빠' 모라타, "잊지 못할 하루...감사하다"

[인터풋볼] 취재팀 = 첼시의 스트라이커 알바로 모라타가 쌍둥이 아빠가 됐다.

모라타는 29일(현지시간)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기다리던 날이 왔다. 2018년 7월 29일. 오늘을 결코 잊을 수 없다"라며 3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사진 속 모라타와 모라타의 부인 앨리스 캄펠로는 행복한 표정으로 두 아기를 안고 자녀의 출산을 반겼다. 모라타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놀라운 선물을 만들어줘서 감사하다. 많은 신경을 써주신 의사 선생님들께도 감사하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모라타의 부인 앨리스 캄펠로는 이탈리아에서 패션 CEO 겸 모델로 활동했다. 캄펠로와 모라타는 지난해 6월 이탈리아 베니스에서 성대한 결혼식을 올렸다.

모라타는 캄펠로와 연애할 때부터 골을 넣으면 캄펠로를 상징하는 A(앨리스)를 손가락으로 그리는 세레머니를 하곤 했다.

쌍둥이 아빠가 된 모라타가 축복을 이어받아 그라운드 위에서도 멋진 퍼포먼스를 보여줄 수 있을지 관심이 주목된다.

사진=모라타 SNS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