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라리가 ISSUE] ‘재계약’ 이강인, 현실이 된 바이아웃 ‘천억’+1군 데뷔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바이아웃 ‘천억’이라는 금액이 현실화됐다. 그리고 1군 프리 시즌 훈련에 합류하면서 발렌시아 1군 데뷔도 머지않았다. 이 모든 것이 한국 축구의 유망주 이강인의 이야기다.

이강인(17, 발렌시아)이 발렌시아와의 동행을 이어간다. 발렌시아는 이강인을 붙잡아둠과 동시에 바이아웃을 8천만 유로(한화 약 1,057억 원)으로 설정하며 다른 팀에 뺏기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발렌시아는 21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강인과 2022년 6월 30일까지 재계약을 맺는다"면서 "바이아웃은 8천만 유로이다"고 전했다. 이어 발렌시아는 "이강인은 오는 일요일부터 스위스 크란스 몬타나 전지훈련에 참가한다"고 덧붙였다.

# 레알-맨시티 러브콜 거부한 이강인, 발렌시아의 확실한 기대주

이강인은 지난 2011년 스페인 명문클럽 발렌시아 CF 알레빈 C로 이적해 유럽 생활을 시작했다. 8년 째 스페인에서 생활하고 있고, 스페인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발렌시아 구단이 이강인의 스페인 귀화를 원한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빅 클럽들의 러브콜이 이어졌다. 레알 마드리드와 맨체스터 시티가 이강인에 대한 관심일 보였고, 구체적인 조건까지 나오면서 이강인의 마음을 얻기 위해 노력했다. 그러나 이강인은 발렌시아를 선택하며 2019년 6월까지 재계약을 맺었다. 발렌시아는 다른 구단들의 관심을 차단하기 위해 이강인에게 800만 유로(약 100억 원)의 바이아웃을 걸었다.

그러나 이강인의 성장세는 예상보다 더 빨랐다. 이강인은 2017년 11월, U-19 발렌시아 B팀에 첫 소집됐다. 이어 12월에 중순에 교체 출전을 통해 성인 무대 데뷔전을 치렀다. 1군 팀과 함께 훈련을 소화하기도 했다.

첫 공격 포인트도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이강인은 올해 2월 야고스테라전에서 첫 도움을 기록했다. 5월엔 데뷔골로 점점 자신의 가치를 증명해나갔다.

이에 이강인의 재계약을 향한 이야기가 5월 내내 쏟아졌다. 발렌시아 지역 매체 '수페르 데포르테'는 5월 중순 "발렌시아가 유망주를 빼앗기는데 위험성을 느꼈다. 이강인과 재계약을 서두를 것"이라고 알렸고 '온다세로'는 "발렌시아의 다음 재계약 대상은 이강인"이라고 콕집어 이야기했다.

이 과정 속에서 처음으로 바이아웃 '1,133억 원'이라는 금액이 등장했다. 스페인의 한 기자가 개인 SNS를 통해 "발렌시아는 이강인과 6월 첫 주 안에 재계약을 마무리한다. 바이아웃은 '9,000만 유로'(약 1,133억 원)이라고 말하며 화제를 불러 모았다.

# 결국 현실이 된 바이아웃 천억! 이강인의 성장은 멈추지 않는다

결국 바이아웃 천억은 현실이 됐다. 최근 발렌시아는 유망주를 지키는데 총력을 다하고 있는데 지난 4월엔 00년생 유망주인 페란 토레스와 재계약을 맺으면서 바이아웃으로 1억 유로(약 1,289억 원)을 설정했다. 5월에도 99년생 알렉스 센테예스에게 1억 유로의 바이아웃으로 재계약을 맺었다.

이강인도 다르지 않았다. 이미 발렌시아 유스 팀과 한국 청소년 대표팀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이강인을 지키기 위해 바이아웃 8천만 유로를 설정했다. 물론 이 금액이 이강인의 몸값을 말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만큼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는 뜻으로는 해석할 수 있다.

1군 데뷔도 멀지 않았다. 발렌시아는 이번 이강인과 재계약을 체결하면서 옵션을 포함시켰다는 이야기가 스페인 현지에서 나오고 있다. 특히 '마르카'는 "발렌시아는 이번 프리시즌 때 이강인을 1군 선수들과 함께 훈련에 참여시킬 계획이다"고 전했는데 이번 재계약 발표를 하면서 이강인이 프리 시즌 1군 훈련에 합류한다는 것을 공식적으로 알렸기 때문에 1군 데뷔도 이제 멀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사진=엘데스마르케, 발렌시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