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Piclick
'공작' 황정민X이성민X주지훈X조진웅, 냉전시대 활약한 뜨거운 인물들


2018년 제71회 칸 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된 윤종빈 감독의 신작 '공작'이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영화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극.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는 북으로 간 스파이 암호명 ‘흑금성’(황정민)과 북 대외경제위 처장 ‘리명운’(이성민)을 비롯해, 1990년대 남과 북 사이에 긴장감이 감돌던 시대에서 적과 민족의 경계를 넘나들었던 인물들의 묵직한 존재감이 눈길을 끈다.

비장함마저 감도는 황정민과 이성민의 모습은 분단이 짙게 그어놓은 ‘적’이라는 건널 수 없는 남과 북 사이의 경계를 넘는 두 사람의 변화무상한 관계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뿐만 아니라, 국가와 조직에 대한 충성심과 확고한 신념으로 대북 첩보전의 판을 짜는 남측의 국가안전기획부 해외실장 ‘최학성’(조진웅)과 사업가로 접근한 ‘흑금성’을 끊임없이 의심하는 북의 국가안전보위부 과장 ‘정무택’(주지훈)까지. 각자 다른 신념으로 시대를 살아가는 인물들의 날카롭고 단호한 눈빛은 무게감을 드러낸다.

여기에 ‘냉전의 1990년대, 남북을 뒤흔든 그들의 선택’이라는 카피가 더해져 적으로 첨예하게 대립하면서도 같은 민족이기에 오갈 수 밖에 없었던 미묘한 감정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 '군도:민란의 시대'의 윤종빈 감독과 장르를 넘나들며 다양한 변신을 보여주고 있는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공작'은 오는 8월 8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CJ엔터테인먼트,영화사 월광,사나이픽처스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