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서울 MD] ‘반전’ 약속한 이을용 대행, “FC서울다운 모습 보여주겠다”

 

[인터풋볼=구리] 정지훈 기자= “FC서울다운 모습을 보여주겠다.” FC서울의 이을용 감독 대행이 달라진 서울을 약속하며 후반기 대반전을 예고했다.

FC서울은 15일 오후 7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18 KEB 하나은행 K리그1(클래식) 17라운드 울산 현대와 격돌한다. 경기를 앞둔 서울은 12일 오후 2시 구리 GS챔피언스파크에서 공식 미디어 데이를 열고 출사표를 던졌다.

이 자리에서 이을용 감독 대행은 “울산과 후반기 첫 홈경기다. 좋은 경기 내용으로 팬들을 즐겁게 만들 것이고, 승리해서 후반기에 반전을 이루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서울은 월드컵 휴식시를 알차게 보냈다. 국가대표 출신 왼쪽 풀백 윤석영을 영입하며 부족한 포지션을 보강했고, 조직력을 끌어올리면서 반전을 준비했다. 효과는 바로 나왔다. 지난 주말 대구 원정에서 2-2 무승부를 거둔 것은 아쉬웠지만 11일 포항 원정에서는 이번 시즌 최고의 경기력과 함께 3-0 완승을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이에 대해 이을용 감독 대행은 “전반기 때는 선수들이 체력적으로 부족한 면이 있었다. 2주 정도는 체력 훈련을 많이 했다. 미드필더에서 경기 운영을 할 때 상대를 압박하는 연습을 많이 했다. 선수들이 슈팅을 때려야 할 때 때리지 않아 찬스를 놓치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런 훈련을 많이 했다. 패스로 전진하는 연습도 했다”며 달라진 서울을 예고했다.

이어 이을용 대행은 “전반기에 득점력이 많이 떨어졌다. 개인적으로는 실력은 있는데 득점 과정에서 아쉬움이 있었다. 이번 휴식기를 통해 변화를 가져갔고, 슈팅을 자주 시도하는 장면을 봤다. 내심 좋았다. 축구는 슈팅이 나와야 골이 들어간다. 다만 보완을 해야 할 것은 수비 시에 위치 선정이다. 조직적인 훈련을 많이 했다”며 휴식기에 많은 것을 보완했다고 말했다.

이제 울산전이 중요하다. 휴식기 이후 2경기 무패(1승 1무)를 기록한 서울은 울산전에서 승리를 거둔다면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

이을용 대행도 잘 알고 있었다. 이 대행은 “매 경기 최선을 다해야 한다. 홈에서는 최소한 패배하고 싶지는 않고, 이기는 경기를 하고 싶다. 내용도 좋아야 한다. 월드컵 휴식기를 통해 안됐던 것을 보완했다. 후반기에는 서울다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이을용 대행은 서울로 이적한 윤석영에 대해 “윤석영의 장점은 크로스다. 크로스가 좋다 보니 정확하게 연결할 수 있다. 킥이 정확한다면 득점을 할 수 있는 확률이 높아진다. 세트피스에서도 강점이 될 수 있다. 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감각만 올라온다면 예전의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며 믿음을 드러냈다.

사진=FC서울 제공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