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WC POINT] 연장 혈투만 3번...크로아티아판 '좀비 축구'

[인터풋볼] 김병학 기자= 크로아티아가 연장 혈투만 3번을 펼친 끝에 사상 첫 월드컵 무대에 올랐다.

크로아티아는 12일 오전 3시(이하 한국시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잉글랜드와의 준결승전에서 연장 혈투 끝에 2-1로 승리했다.

전반 4분 만에 잉글랜드가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패널티박스 앞에서 프리킥 찬스를 얻었고, 키커로 나선 트리피어가 침착하게 골문 구석을 꿰뚫었다. 이번 월드컵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수바시치도 막을 수 없는 궤적이었다.

연장 혈투를 두 번이나 치른 크로아티아는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후반전이 시작됐고, 벼랑 끝에 서있던 크로아티아가 힘을 내기 시작했다. 후반 24분 페리시치가 측면에서 기습 슈팅을 시도했고,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득점 이후 크로아티아의 기세가 단단히 올랐다. 페리시치의 연이은 슈팅이 골포스트를 때리는 등 잉글랜드를 쏘아 붙였다. 잉글랜드도 뒤늦게 래시포드를 투입하며 공격의 고삐를 당겼지만 승부를 다시 우세 속으로 돌려 놓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결국 승부는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덴마크와 러시아를 상대로 연장 승부까지 갔던 크로아티아는 3연속 연장전을 펼치게 됐다. 3경기에서 무려 360분을 뛰었으니, 열흘 동안 4경기 이상을 뛴 셈이다.

그럼에도 크로아티아는 체력적으로 결코 지친 모습이 아니었다. 평균 연령 2세나 더 어린 잉글랜드를 상대로 대등한 체력전을 펼쳤다. 연장 후반 3분에는 만주키치의 결승골까지 터졌다.

잉글랜드는 끝까지 동점골을 넣기 위해 고군분투 했지만, 크로아티아의 벽을 넘기에는 버거워 보였다. 크로아티아는 연장 혈투만 3번을 펼친 끝에 사상 첫 월드컵 결승 무대를 밟게 됐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