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WC POINT] 크로아티아는 지쳤는데...너무 빨리 내려앉은 잉글랜드

[인터풋볼] 김병학 기자= 잉글랜드가 한 골에 만족한 듯한 모습을 보였고, 크로아티아가 다시 힘을 낼 수 있는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

잉글랜드는 12일 오전 3시(이하 한국시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크로아티아와의 준결승전에서 연장 혈투끝에 1-2로 패배했다.

전반 4분 만에 잉글랜드가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패널티박스 앞에서 프리킥 찬스를 얻었고, 키커로 나선 트리피어가 침착하게 골문 구석을 꿰뚫었다. 이번 월드컵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수바시치도 막을 수 없는 궤적이었다.

선제골 이후 잉글랜드는 처음과 달리 공격에 대한 의지를 줄였다. 수비 라인을 뒤로 내렸고, 대부분 무실점에 초점을 뒀다. 압박이 사라지고, 중원에 공간이 나기 시작하자 노련한 크로아티아가 살아나기 시작했다.

그 효과는 후반전 일찍부터 발산됐다. 후반 23분 페리시치가 측면에서 기습 슈팅을 시도했고,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득점은 가장 큰 응원이라고 했던가. 크로아티아가 급격하게 살아나기 시작했다. 곧바로 페리시치가 골포스트를 맞추는 등 잉글랜드를 몰아붙였다.

뒤늦게 잉글랜드도 래시포드를 투입하며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하지만 뒤늦게 기세가 오른 크로아티아를 상대하기에는 버거웠다. 승부는 연장까지 이어졌고, 연장 후반 3분 만주키치에게 결승골을 허용하고 말았다. 경기는 크로아티아의 승리로 끝났고, 잉글랜드의 도전은 준결승에서 멈추게 됐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