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잉글랜드vs크로아티아] ‘트리피어 환상 FK골’ 잉글랜드, 크로아티아에 1-0 리드(전반종료)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잉글랜드의 결승 진출이 보인다. 잉글랜드가 크로아티아와 전반전에서 선제골을 기록하며 리드를 잡았다.

잉글랜드는 12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크로아티아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결승 진출을 노리는 양 팀이 총력전을 펼쳤다. 먼저 크로아티아는 4-2-3-1 포메이션을 사용했다. 최전방 만주키치를 중심으로 2선에 페리시치, 모드리치, 레비치를 투입해 공격을 전개했고, 중원은 브로조비치와 라키티치가 구축했다. 포백은 스트리니치, 비다, 로브렌, 브루살리코가 지켰고, 골키퍼 장갑은 수바시치가 꼈다.

잉글랜드는 3-5-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케인과 스털링이 최전방에서 호흡을 맞췄고, 영, 린가드, 헨더슨, 알리, 트리피어가 중원을 구축했다. 3백은 맥과이어, 스톤스, 워커가 나섰고, 골문은 픽포드가 지켰다.

잉글랜드가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기록했다. 잉글랜드가 아크 정면에서 프리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트리피어가 환상적인 오른발 감아 차기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자신감을 찾은 잉글랜드는 전반 14분 맥과이어가 헤딩 슈팅을 시도했지만 빗나갔다.

크로아티아가 반격했다. 전반 19분 페리시치가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벗어났고, 전반 21분에는 레비치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잉글랜드의 수비가 몸을 날려 막아냈다. 잉글랜드도 찬스를 잡았다. 전반 29분 침투패스를 받은 케인이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에게 막혔고, 결국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크로아티아가 만회골을 위해 사력을 다했다. 전반 32분 레비치가 패스 플레이에 이은 슈팅을 시도했지만 이번에도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잉글랜드가 결정적인 찬스를 놓쳤다. 전반 35분 알 리가 내준 패스를 린가드가 오른발로 감았지만 살짝 빗나갔다. 결국 전반전은 1-0으로 잉글랜드가 리드한 채 끝이 났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