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英 BBC, "트리피어 선제골, 최고의 시작이다"

[인터풋볼] 김병학 기자= 키에런 트리피어의 선제골에 잉글랜드가 놀랬다.

잉글랜드는 12일 오전 3시(한국시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크로아티아와의 준결승전에서 전반 4분만에 트리피어의 환상적인 프리킥 골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잉글랜드는 월드컵 득점 선두인 케인을 필두로 스털링과 린가드, 헨더슨 등이 선발로 출전했다. 이에 맞서 크로아티아는 핵심 중원 모드리치와 라키티치, 피아니치, 만주키치 등이 선발로 나섰다.

치열한 접전 중 잉글랜드가 먼저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전반 4분 패널티박스 앞에서 얻은 프리킥 찬스를 얻었고, 키커로 트리피어가 나섰다. 트리피어는 침착하게 슈팅을 시도했고, 그대로 크로아티아의 골문 구석을 꿰뚫었다. 이번 월드컵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수바시치도 막을 수 없는 궤적이었다.

잉글랜드도 트리피어의 득점에 놀랍다는 반응이다. 영국 매체 'BBC'는 트리피어의 선제골이 터진 직후 "정말 멋진 프리킥이었다. 완벽한 궤적이었고, 골키퍼는 손도 못썼다. 최고의 시작이다"며 엄지를 치켜 세웠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