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1 기자회견] 송경섭 감독, "어려운 경기...무승부에 만족"

[인터풋볼=인천] 이명수 기자= 강원이 인천에 극적인 무승부를 거뒀다. 이에 송경섭 감독은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3-3 무승부를 거둔 것에 선수들을 칭찬했다.

강원은 11일 오후 7시 30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펼쳐진 인천과의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전반에만 2골을 실점하며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이후 후반전에 2골을 득점하며 스코어를 동률로 맞췄고, 고슬기에 역전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막판 제리치의 극장 동점골에 힘입어 3-3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송경섭 감독은 "어려운 상황이었는데 끝까지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서 무승부를 거둔 것에 대해 박수를 쳐주고 싶다"면서 "전반전 계획은 수비적으로 중앙을 두텁게 해서 실점을 하지 않고, 후반전에 교체를 통해 승부를 보려했는데 전반에 쉽게 실점해서 계획이 어긋났다. 다음 경기 때는 먼저 상대를 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총평했다.

이어 송경섭 감독은 "제리치의 몸 상태가 좋지 않지만 성실하고, 경기장에서 노력하는 선수이기 때문에 팀에 도움이 많이 되는 선수이다"면서 "후반전에 교체투입된 디에고와 이현식의 경우 개인기를 통해 상대 수비를 흔들어주기를 기대했다"고 말했다.

강원은 인천을 상대로 3골을 실점했다. 경기 전 송경섭 감독은 수비 강화를 다짐했지만 수비 불안을 노출했다. 송경섭 감독은 "앞으로 최선을 다해서 선수들을 훈련을 시키고, 실점을 낮추는 것이 승리보다 큰 목표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