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1 기자회견] 안데르센 감독, "두 경기 연속 6실점...굉장히 화난다"

[인터풋볼=인천] 유지선 기자=인천 유나이드의 욘 안데르센 감독이 두 경기 연속 세 골을 넣고도 세 골을 허용하며 승점을 놓친 것에 분노했다.

인천은 11일 오후 7시 30분 인천 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강원과의 KEB하나은행 K리그1 16라운드 경기에서 3-3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인천은 두 경기 연속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아쉬운 무승부를 기록하면서 승점 1점을 획득하는 데 그쳤다.

안데르센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굉장히 화가 많이 나고 실망스럽다. 모든 선수들이 전투적으로 뛰어주고 있다. 그러나 계속해서 쉽게 실점하는 부분이 아쉽다”면서 "전반전을 2-0으로 마쳤고, 강원은 공격을 하지 못했다. 경기를 내줬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수비적으로 확실한 플랜을 가지고 들어가는데, 계획이나 지시사항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 것 같다. 너무 쉬운 골을 내줘서 굉장히 화가 난다"고 소감을 전했다. 

인천은 전반 초반 주도권을 내주는 듯 했지만, 전반 9분 남준재의 날카로운 패스를 아길라르가 선제골로 마무리했고, 전반 22분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고슬기가 헤더 골을 터뜨리면서 강원을 두 골 차로 따돌렸다.

드디어 질긴 무승의 고리를 끊어내는 듯 했지만, 또다시 뒷심 부족에 발목을 잡혔다. 디에고의 만회골과 이정빈의 자책골이 터지면서 추격을 허용했고, 고슬기가 추가골을 터뜨리면서 달아났지만 후반 43분에는 제리치의 한방에 무너지고 말았다. 두 경기 연속 리드를 지키지 못하면서 아쉬운 무승부를 거둔 인천이다.

이에 대해 안데르센 감독은 “두 경기에서 6실점을 기록한 것에 화가 많이 난다. 전북전은 후반전 10명이 뛰다보니 핑계를 댈 수 있었다. 그러나 오늘은 11명이서도 쉽게 3골을 허용했다는 부분에 변명의 여지가 없다. 6골을 만들 정도로 공격적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 두 경기 연속 승점 2점을 놓쳤다"고 꼬집었다. 

특히 인천은 부노자까지 투입하며 경기 막바지에 수비를 두껍게 했음에도 불구하고 세트피스 상황에서 실점하고 말았다. "마지막에 5명을 세웠음에도 불구하고 세트피스 상황에서 실점했다"던 안데르센 감독은 "프리킥 상황에서 모두 수비에 가담했는데도 마킹을 놓쳤다"며 진한 아쉬움을 내비쳤다. 

문선민 없이 나선 공격에 대해서는 "전북전에 이어 오늘도 홈에서 3골을 넣었다. 승리하고도 남을 공격력이다. 공격 쪽에 대해서는 따로 할말은 없다.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수비가 개선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