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WC 리액션] 두 에이스의 엇갈린 반응..."저렇게는 안 이겨"vs"이것이 축구"

[인터풋볼] 오승종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벨기에를 이끈 에당 아자르(27)와 케빈 더 브라위너(27)가 프랑스전 패배에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벨기에는 11일(한국시간) 11일 새벽 3시(한국시간) 러시아 상트 페테르부르크에 위치한 상트 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서 열린 프랑스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4강전서 0-1로 패배했다. 프랑스는 후반 6분 움티티의 선제골이 터진 후반 중반부터 수비적인 운영을 이어가며 승리를 챙겼다.

프랑스전 패배에 벨기에 에이스들이 서로 다른 반응을 보였다. 먼저 벨기에의 주장이자 ‘슈퍼 크랙’ 아자르가 입을 열었다. 아자르는 이번 대회에서 2골 2도움을 기록하며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아자르는 “프랑스처럼 이기는 것보다 벨기에처럼 지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아자르의 말은 킬리안 음바페(19)의 행동을 저격한 것으로 보인다. 음바페는 1-0으로 앞서고 있던 후반 추가시간 벨기에의 스로인 상황이 되자 공을 가져다주는 척하다가 그라운드에 던져 넣었다. 이후 음바페는 갑자기 공을 드리블하며 페널티 지역으로 몰고 가 경기를 보고 있던 사람들을 당황하게 했다. 경기 시간은 당연히 지체됐다.

이에 반해 더 브라위너의 반응은 비교적 담담했다. 더 브라위너는 이번 대회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했고 벨기에의 플레이메이커로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더 브라위너는 “내가 프랑스에 화났냐고? 아니, 나는 맨체스터 시티에서 뛰고 있다. 내가 상대하는 팀들은 시간의 90% 동안 수비적으로 플레이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더 브라위너는 “이것이 축구다. 프랑스는 잘해냈다. 두 팀 모두 기회가 있었다. 그 한 골이 차이를 만든 것”이라고 전했다.

이로써 아자르와 더 브라위너는 자신들의 두 번째 월드컵을 4강에서 마무리했다. 벨기에는 지난 월드컵에서 8강에 머물렀다. 확실히 진일보한 성과다. 아직 젊은 나이의 두 선수가 앞으로 국제무대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