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WC ISSUE] '사랑꾼' 조현우의 팔에는 아내의 얼굴이 새겨져있다

[인터풋볼=상암] 정지훈 기자= 실력만큼 아내 사랑도 대단하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엄청난 선방쇼를 펼치며 전 세계의 주목을 받은 한국 대표팀의 수문장 조현우(27, 대구FC)의 오른쪽 팔에는 아내의 얼굴이 새겨져있었다.

디펜딩 챔피언이자, 세계 랭킹 1위 독일을 꺾고 전 세계를 놀라게 한 신태용호가 지난 29일(한국시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비록 1승 2패로 16강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독일전에 보여줬던 투혼에 만은 팬들이 뜨거운 응원을 보내줬고, 그야말로 금의환향이었다.

특히 조별리그 3경기에서 환상적인 선방쇼를 펼친 조현우가 이번 월드컵을 계기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대부분의 매체들이 조현우의 환상적인 선방을 조명했고, 국제축구연맹(FIFA) 역시 독일전 공식 MOM으로 조현우를 지목했다. 실제로 유럽 몇몇 클럽들이 조현우를 주목하고 있다는 기사까지 나왔다.

금의환향한 조현우는 4일 오후 4시 30분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중소기업 DMC 타워 3층 중회의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이렇게 주목받을 정도로 대단한 선수가 아닌데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드린다. 제게는 큰 부담보다는 K리그에 돌아가서 응원에 보답하겠다. K리그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월드컵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조현우는 사랑꾼이었다. 이번 월드컵 기간 동안 조현우의 각별한 아내 사랑이 연일 화제를 모았는데 그중 가장 많은 관심을 받았던 것이 그의 오른팔에 새겨진 문신이었다. 이에 대해 조현우는 "아내를 너무너무 사랑해서 내 몸에 새기고 싶었다. 죽어도 관에 꼭 가지고 가고 싶어서 그 의미로 담았다. 무엇보다 항상 경기할 때마다 아내가 같이 있는 것 같아 힘이 된다"며 문신을 새긴 이유를 밝혔다.

기자회견장에서도 조현우의 아내 사랑은 각별했다. 그는 자신의 독특한 헤어스타일에 대해 "다들 아시겠지만, 아내가 이 헤어스타일을 좋아한다. 저도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다. 대구의 어린 팬들도 이 머리를 따라한다고 들었다. 또한 스페인의 다비드 데 헤아 골키퍼를 좋아하기 때문에 이 스타일을 유지하는 부분도 있다. 은퇴할 때까지 이 스타일을 고수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조현우는 "대구FC가 K리그1에 있다가 K리그2로 강등된 적이 있다. 많이 힘들었지만, 옆에서 아내가 격려와 응원을 많이 해줬다. 월드컵 기간 중에도 힘든 일이 많았을 텐데 이겨 내줘서 고맙다. 아내가 정말 큰 힘이 됐다"며 아내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월드컵 기간 동안 아내에게 손 편지를 쓴 에피소드도 밝혔다. 조현우는 "경기 전날 저녁, 잠들기 전에 이미지트레이닝을 하다가 방에 있던 메모장에 써서 사진을 찍어 메신저로 보냈다. 아내도 놀랐다. 아내에게 털어 놓으니까 맘이 편해졌다"며 사랑꾼의 면모를 보여줬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