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조현우 기자회견] 겸손한 조현우, “저는 대단한 선수가 아니다...정말 행복”

[인터풋볼=상암] 정지훈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엄청난 선방쇼를 펼치며 전 세계의 주목을 받은 한국 대표팀의 수문장 조현우(27, 대구FC)가 국민들의 많은 성원에 보답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디펜딩 챔피언이자, 세계 랭킹 1위 독일을 꺾고 전 세계를 놀라게 한 신태용호가 지난 29일(한국시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비록 1승 2패로 16강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독일전에 보여줬던 투혼에 만은 팬들이 뜨거운 응원을 보내줬고, 그야말로 금의환향이었다.

특히 조별리그 3경기에서 환상적인 선방쇼를 펼친 조현우가 이번 월드컵을 계기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대부분의 매체들이 조현우의 환상적인 선방을 조명했고, 국제축구연맹(FIFA) 역시 독일전 공식 MOM으로 조현우를 지목했다. 실제로 유럽 몇몇 클럽들이 조현우를 주목하고 있다는 기사까지 나왔다.

금의환향한 조현우는 4일 오후 4시 30분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중소기업 DMC 타워 3층 중회의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이렇게 주목받을 정도로 대단한 선수가 아닌데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드린다. 제게는 큰 부담보다는 K리그에 돌아가서 응원에 보답하겠다. K리그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월드컵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조현우는 “제가 아니어도 월드컵 경기에 김승규나 긴진현이 나갔어도 잘했을 것이다. 제 개인적으로는 정말 준비를 많이 했고, 공중볼 처리 등 많은 노력을 했다”고 전했다.

조현우는 독특한 헤어스타일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이에 대해 조현우는 “아내가 이 헤어스타일을 좋아하고, 저도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다. 팬들도 좋아해주셔서 앞으로도 은퇴하기 전까지 이 헤어스타일을 고수하겠다. 제가 스페인의 다비드 데 헤아를 좋아하기 때문에 따라하려고 했던 것도 있다. 의미가 있는 헤어스타일이다”고 답했다.

조현우는 자신의 인기를 실감하면서도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한국에 오자마자 많은 환호가 쏟아져서 믿기지 않았다. 뉴스에도 나갔다. 주말에는 가족들과 휴식을 취했고,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많은 팬들이 알아봐주셔서 적응이 안 되지만 감사하다. 너무 행복하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다. 앞으로가 설렌다”고 전했다.

이어 조현우는 아시안게임 출전에 대해서는 “아직 연락을 따로 받은 것은 없다. 아시안게임에서 좋은 기회가 생긴다면 국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병역에 대해서는 저도 계획을 짠 것이 있고, 내년에 상무에 입대하고 싶다. 아시안게임에 나가지 못하더라도 실망하지 않을 것이다. 리그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며 K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펼쳐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