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스페인 러시아] 스페인, ‘극단적 수비’ 러시아와 1-1...대회 첫 연장 돌입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러시아의 극단적인 수비 속에 스페인과 러시아의 승부가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스페인은 1일 밤 11시(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개최국’ 러시아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16강 전후반 90분을 1-1로 마쳤다.

스페인이 먼저 리드를 잡았다. 전반 12분 프리킥 상황서 라모스를 막던 이그나셰비치의 자책골이 스페인에 리드를 안겼다.

1골을 내줬지만, 러시아는 역습 전술을 유지했다. 러시아는 탄탄한 수비와 함께 주바를 향한 공중 볼로 기회를 엿봤다. 스페인은 러시아에 비해 몇 배의 패스를 주고 받았지만, 쉽사리 러시아의 위험지역까지 올라서지 못했다.

이 가운데 러시아가 동점골을 만들었다. 전반 40분 주바의 헤더 슛이 피케의 손에 맞고 페널티 킥이 선언됐다. 이를 주바가 직접 마무리하며 동점을 만들었고, 러시아는 상승세 속에 전반을 마쳤다.

후반이 시작되자 러시아는 그라나트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스페인은 변화 없이 후반전에 나섰다. 스페인은 전반전보다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섰고, 러시아 역시 스페인의 빈틈을 노리며 날카로운 역습에 나섰다.

러시아는 후반 16분, 후반 20분 체리셰프와 스몰로프를 차례로 투입하며 반격을 도모했다. 이에 스페인은 다비드 실바를 빼고 이니에스타 카드를 꺼내들었다.

러시아는 이후 극단적인 수비 전술로 나섰다. 이에 스페인은 아스파스를 투입하는 등 공격 변화를 꾀했다. 하지만 스페인은 이를 뚫지 못했고, 결국 연장전으로 경기를 이어가게 됐다. 대회 첫 연장전이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