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우루과이 포르투갈] '페페 동점골' 포르투갈, 우루과이와 1-1 접전(후반 진행 중)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페페가 동점골을 터트리며 포르투갈을 구했다. 페페의 동점골에 힘입어 포르투갈은 8강 진출의 불씨를 살렸다.

포르투갈은 1일 새벽 3시(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에 위치한 피시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16강 우루과이와의 경기에서 후반 진행 중인 현재, 페페의 동점골에 힘입어 스코어를 1-1 동률로 맞췄다.

양 팀 모두 4-4-2 전형으로 나섰다. 우루과이의 골문은 무슬레라가 지켰다. 락살트, 고딘, 히메네즈, 카세레스가 4백에 섰고, 미드필더는 벤탄쿠르, 베치노, 토레이라, 난데스가 출전했다. 투톱은 카바니와 수아레즈가 호흡을 맞췄다. 

포르투갈의 투톱은 게데스와 호날두가 출격했다. 미드필더에는 베르나르도, 윌리엄, 아드리엔, 마리우가 섰고, 4백은 리카르도, 페페, 폰테, 게레이루가 구축했다. 골문은 파트리시우가 지켰다.

전반 7분만에 우루과이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수아레즈가 좌측에서 올린 크로스를 카바니가 절묘한 움직임으로 수비를 따돌렸고, 이를 받아 넣으며 포르투갈의 골망을 갈랐다. 

포르투갈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32분, 호날두가 아크 정면에서 직접 프리킥 기회를 잡았고, 슈팅을 시도했지만 수비벽에 맞고 나오고 말았다. 더 이상의 골은 터지지 않았고, 전반전이 종료됐다.

후반 10분만에 포르투갈이 우루과이를 따라잡았다. 좌측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페페가 헤더로 연결. 우루과이의 골문을 갈랐다.

페페의 동점골에 힘입어 후반 진행 중인 현재 포르투갈과 우루과이는 1-1 접전을 벌이고 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