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STAR In 카잔] 맨유와 뢰브도 주목한 손흥민, ‘1%의 기적’ 꿈꾼다

[인터풋볼=카잔(러시아)] 정지훈 기자= 맨유와 뢰브 감독도 주목했다. 한국 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이 카잔의 기적을 만들기 위해 축구화 끈을 동여매며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1%의 가능성에 도전한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월드컵 대표팀은 27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에 위치한 카잔 아레나에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독일과 격돌한다.

작은 희망이 생긴 신태용호다. 한국 대표팀은 지난 스웨덴(0-1 패), 멕시코(1-2 패)전에서 연달아 패배하며 16강 진출이 좌절될 것처럼 보였지만 독일이 2차전에서 스웨덴에 2-1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작은 희망이 생겼다. 만약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고, 한국이 독일에 다득점 승리를 거둔다면 기적 같은 16강 진출이 가능하다.

경우의 수는 단순하지만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다. 현재 한국은 2연패로 조 최하위에 머물고 있고 멕시코가 승점 6점으로 1위, 독일과 스웨덴이 승점 3점으로 2위와 3위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의 입장에서는 독일에 다득점 승리를 거두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최대한 많은 점수차로 이겨줘야 하는데 말은 쉽지만 현실적으로는 ‘우주의 기운’이 신태용호에 몰려야 가능하다.

특히 상대가 만만치 않다. FIFA 랭킹 1위이자, 지난 대회 우승팀 독일이다. 공수 모두 탄탄하다. 공격진에 베르너, 뮐러, 로이스, 드락슬러, 외질 등 세계 수준의 선수들이 즐비하고, 중원은 크로스, 케디라 등이 버티고 있어 세계 최강이라고 자부할 만하다. 여기에 훔멜스, 킴미히, 노이어 등 후방도 든든하다.

한 마디로 약점이 없는 팀. 그러나 신태용 감독은 포기하지 않았다. 경기 전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신태용 감독은 “독일이 우리보다 훨씬 강하기에 쉽지 않은 건 분명하다. 그러나 공은 둥글기에 기회는 올 것이다. 멕시코가 독일에 이겼듯이 우리 또한 이기지 못하리란 법 없다. 경기나 점유율에선 지더라도 이기기 위해 경기를 할 것이다”며 끝까지 싸우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신태용호가 믿는 것은 역시 손흥민이다. 함부르크, 레버쿠젠에서 뛰면서 독일 축구를 잘 알고 있는 손흥민이 1%의 희망을 살리기 위해 출격을 준비하고 있고, 이제는 눈물이 아닌 환한 미소를 보이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이에 대해 손흥민은 “독일은 저번 대회서 우승한 세계 랭킹 1위 팀이다. 독일에서 어릴 적부터 자랐고, 프로 데뷔도 독일에서 했기에 월드컵이란 큰 대회에서 독일과 만난다는 건 생각할 수 없을 만큼 좋다. (독일전은) 더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내기 위한 자리다”며 독일과 만나는 소감을 전했다.

독일전을 앞두고 상대 감독인 독일 대표팀의 요하임 뢰브 감독도 손흥민을 주목했다. 경기에 앞선 기자회견에서 뢰브 감독은 “한국에는 역습을 위한 빠른 선수가 두 명이 있다. 손흥민을 중심으로 성공적으로 역습하는 경우가 있었기 때문에 대비가 필요하다. 물론 일대일로 손흥민을 마크하진 않을 것이다. 그라운드 전체를 잘 누비기 때문에 우리 모두다 손흥민을 신경 써야 한다”며 손흥민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세계적인 클럽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손흥민으 주목하고 있다. 한국과 격돌하는 독일 언론 '스포르트1'은 27일 "맨유가 손흥민 영입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이적이 성사될 경우 몸값은 최소 7000만 유로(913억원) 수준에 이를 것이다"고 보도했다

이제는 세계적인 클럽과 모든 상대 감독들이 손흥민을 주목하고 있다. 그만큼 손흥민의 가치가 올라갔다는 것이고, 우리가 꿈꾸는 ‘1%의 기적’을 위해서는 그의 한방이 절실하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