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WC WORST] “관중은 돈 내고 들어왔는데...” 프랑스-덴마크전에 쏟아진 비난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지루한 공방전 끝에 무승부로 마무리 된 프랑스와 덴마크의 경기. 이를 두고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프랑스와 덴마크는 26일 밤 11시(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서 0-0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프랑스와 덴마크는 각각 C조 1위와 2위를 기록하며 16강에 진출하게 됐다. 1위를 기록한 프랑스는 D조 2위와, 2위를 기록한 덴마크는 D조 1위 팀과 16강전을 치른다.

프랑스는 포그바와 음바페에게 휴식을 준 가운데 지루, 그리즈만, 르마, 캉테, 은존지, 뎀벨레 등을 선발로 내세웠다. 이에 맞서 덴마크는 시스토, 에릭센, 라르센, 크리스텐센, 슈마이켈을 선발로 기용했다.

이미 16강을 확정지은 프랑스, 무승부만 거둬도 자력 16강에 진출하는 덴마크의 경기는 초반부터 치열함은 없었다.

결정적인 기회는 좀처럼 나오지 않았다. 지루한 공방이 이어진 가운데 프랑스는 음바페와 페키르를 투입하며 공격적으로 나서는 듯 했다. 그러나 적극적인 공격은 여전히 실종됐고, 후반전 초반부터 관중석에서 야유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이 야유도 이들의 경기 양상을 바꾸지 못했다. 약속한 듯 지루한 경기를 계속했고, 결국 0-0으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이를 두고 비난과 조롱이 쏟아지고 있다. 영국 'BBC'의 디온 더블린은 경기 종료와 함께 “믿을 수 없는 최악의 경기였다. 덴마크와 프랑스 모두 오늘보다 더 화력을 보여줄 수 있었다”라면서 “관중들은 이 경기를 보기 위해 큰 돈을 지불했다. 그러나 누구도 열심히 땀을 흘리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라며 혹평 했다. 또한, BBC의 코너 맥나마라는 더블린이 경기 도중 잠든 모습을 SNS에 게재했다. 여기에 더해  ‘스포르트’는 “당신이 이 경기를 보지 못했어도 괜찮았다”라고 조롱했다. 

사진= 코너 맥나마라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정우성 ‘여기가 팬사인회장인지 화보촬영장인지’ (레드페이스) [포토] 정우성 ‘여기가 팬사인회장인지 화보촬영장인지’ (레드페이스)
이동욱, 오늘(23일) 배우 최초 네이버 V 팬십(FANSHIP) 오픈…팬미팅 선예매 등 이동욱, 오늘(23일) 배우 최초 네이버 V 팬십(FANSHIP) 오픈…팬미팅 선예매 등
'믿고 보는 멜로 장인' 감우성X김하늘 '바람이 분다' 1차 티저 공개 '믿고 보는 멜로 장인' 감우성X김하늘 '바람이 분다' 1차 티저 공개
트와이스 지효-사나-채영-모모 "작사 참여..지금 할 수 있는 이야기 담아" 트와이스 지효-사나-채영-모모 "작사 참여..지금 할 수 있는 이야기 담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