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니즈니 현장 POINT] '유효슈팅 0개' 한국, '0-1'보다 뼈아픈 숫자

[인터풋볼=니즈니(러시아)] 정지훈 기자= 0-1 스코어. 2018 러시아 월드컵 첫 경기에서 대한민국이 기록한 뼈아픈 숫자다. 하지만 더 주목해야할 것이 있다. 끝까지 0개에 머무른 유효슈팅 기록이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월드컵 대표팀은 18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과 2018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서 0-1로 패배했다.

대한민국은 이날 4-3-3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당초 4-4-2 포메이션을 가동할 것이라 예상됐으나, 신태용 감독의 선택은 김신욱을 최전방에 둔 스리톱 전술이었다. 대한민국은 철저하게 내려앉아 수비하며 선제골을 허용하지 않는 것에 주력했다.

수비적으로는 나름대로 잘 싸운 경기였다. 김신욱 선발카드가 세트피스 수비에서 빛을 발했다. 김신욱은 세트피스 수비 때마다 최후방으로 내려와 헤딩 경합을 벌였다. 대한민국은 여러 번 세트피스 찬스를 내줬으나 한 번도 실점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하지만 공격은 확실히 아쉬움이 남았다. 대한민국은 손흥민과 황희찬, 구자철 등 유럽 무대에서의 득점 경험이 풍부한 선수들을 선발로 출전시켰다. 그러나 대한민국은 총 5번의 슈팅을 시도하는 동안 단 한 번도 유효슈팅을 기록하지 못했다.

역습의 마무리 측면에서 완성도가 떨어졌다. 수비를 우선시했던 대한민국은 이따금씩 나온 역습 장면에서 손흥민과 황희찬의 빠른 발을 통해 공격을 전개했다. 대한민국은 골문까지 근접한 상황은 자주 연출했지만, 딱히 정확한 슈팅을 시도하지 못한 채 기회가 무산되는 경우가 많았다.

지공 상황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대한민국은 스웨덴이 촘촘히 세운 장신 수비수들의 벽을 공략하지 못했다. 스웨덴은 손흥민, 기성용처럼 위협적인 중거리 슛 능력을 보유한 선수들의 공간을 효과적으로 봉쇄했다.

대한민국이 F조의 최약체로 평가받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 이런 상황에서 수비적인 운영을 가져가는 것은 현명한 판단이다. 하지만 16강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승점 3점이 필요하다. 어쨌든 축구는 골을 넣어야 이기는 스포츠고, 지는 경기에서도 득점과 비슷한 장면을 연출해야 다음 경기에 희망을 걸 수 있다.

스웨덴전 패배로 대한민국은 상당히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 물론 남은 두 경기에서 상황을 반전시킬 가능성은 있다. 그러기 위해서 대한민국은 스웨덴전의 ‘0-1’ 패배보다 ‘유효슈팅 0개’를 더 새겨야 한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