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인터뷰
[현장 리액션] 죄송함 가득한 황희찬, "공격수로서 아쉬운 모습 보였다"

[인터풋볼=니즈니(러시아)] 정지훈 기자= 자신의 첫 번째 월드컵 경기를 마무리한 황희찬이 경기가 종료된 후 소감을 전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월드컵 대표팀은 18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과 2018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서 그란크비스트에게 페널티 골을 헌납하며 0-1로 패했다.

선발로 출전한 선수 중 막내였던 황희찬은 4-3-3 포메이션의 오른쪽 윙 포워드로 출전했다. 황희찬은 김신욱, 손흥민과 공격을 주도했다. 당초 한국은 4-4-2 포메이션을 꺼내들 것이 예상됐으나, 신태용 감독의 선택은 4-3-3이었다.

황희찬은 경기가 종료된 후 “준비를 많이 했던 경기는 좋은 결과를 얻지 못해 굉장히 아쉽다. 죄송한 마음이 든다”며 “경기를 시작하며 월드컵에서 뛰고 있다는 것과, 쉽지 않은 무대라는 것을 많이 느꼈다. 눈물도 좀 나고 죄송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황희찬은 “개인적으로 정말 긴장을 하지 않는 스타일이다. 유로파 4강에서 그랬듯이, 오늘도 하던 대로 하자고 마음을 다잡았다. 그러나 경기장에 와보니 나도 모르게 긴장이 됐다. 월드컵 3글자가 떨리고 압박감이 굉장하다는 것을 느꼈다. 긴장하면서 나 스스로도 놀랐다. 경기 잘 하지 못한 것도 아쉬웠다”고 전했다.

이날 황희찬은 아까운 찬스를 놓쳤다.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은 전방으로 쇄도한 끝에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헤딩으로 연결했다. 공은 야속하게도 골문 옆으로 지나갔다.

이에 대해 황희찬은 “공격수로서 공격적인 모습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수비적인 준비를 많이 했지만 공격적으로 나가는 부분에서 더 힘을 내고, 골도 넣는 모습을 보여줘야 했다. 팀원들에게 정말 미안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황희찬은 남은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를 노릴 것을 다짐했다. 황희찬은 “남은 두 경기는 다른 것을 생각할 필요가 없다. 정말 잘 준비해서 무조건 이기는 경기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국은 이제 24일 멕시코, 27일 독일과의 경기를 앞두고 있다. 황희찬이 남은 월드컵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