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희망 잃지 않은 손흥민, “아직 끝난 건 아니다”(일문일답)

[인터풋볼=니즈니(러시아)] 정지훈 기자= 계속해서 한 숨만 나왔다. 그래도 한국 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은 희망을 잃지 않았고, 아직 경기는 끝나지 않았다고 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월드컵 대표팀은 18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스웨덴에 0-1로 패배했다.

경기 후 손흥민은 “실점하지 않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실점하면 두 골을 넣어야 하는 상황이 되기 때문이다. 실점하지 않으려 노력했지만 잘 되지 않았다. 유효 슈팅이 없는 것은 공격수들의 책임이라고 생각한다. 아쉽다. 골을 넣지 못했을 땐 당연히 공격수들이 책임을 져야하는 문제다”며 아쉬운 소감을 밝혔다.

한국 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은 좌측면과 최전방을 오가며 활발하게 움직이며 공격을 진두지휘했다. 그러나 결정적인 찬스가 없었고, 결국 득점을 만들지 못하며 패배를 지켜봐야 했다.

이에 대해 손흥민은 “미팅을 많이 했다.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에 비해 우리의 실력이 떨어지는 건 사실이다. 공간을 주면 안 됐기 때문에 선수들끼리도 많은 이야기를 했다. 열심히 노력했는데, 결과가 좋지 않다보니 너무 아쉽다. 뭐라고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답했다.

그래도 손흥민은 희망을 잃지 않았다. 멕시코와 2차전에서 격돌하는 손흥민은 “굉장히 준비를 잘했다는 느낌을 받았다. 독일을 꺾을 정도면 우승 후보라고 해도 손색이 없는 팀이다. 수비할 땐 거칠더라. 굉장히 인상적으로 봤다. 아직 끝난 건 아니다. 당연히 힘들겠지만, 선수들 모두 기죽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희망을 놓지는 않았다.

[손흥민 일문일답]

- 준비했던 것이 잘 안 됐나

실점하지 않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실점하면 두 골을 넣어야 하는 상황이 되기 때문이다. 실점하지 않으려 노력했다.

- 유효슈팅이 없었는데

공격수들의 책임이라고 생각한다. 아쉽다. 골을 넣지 못했을 땐 당연히 공격수들이 책임을 져야하는 문제다.

- 스웨덴전 준비

미팅을 많이 했다.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에 비해 우리의 실력이 떨어지는 건 사실이다. 공간을 주면 안 됐기 때문에 선수들끼리도 많은 이야기를 했다. 열심히 노력했는데, 결과가 좋지 않다보니 너무 아쉽다. 뭐라고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 판정 아쉬움에 대한 이야기가 많은데

모르겠다. 이기면 좋은 것이고, 지면 나쁜 것이라고 생각한다. 잘 봐줬으면 하는 마음은 항상 있다. PK 상황은 잘 모르겠다. 비디오 분석으로 더 정확하게 봤을 거라고 생각한다.

- 멕시코 경기를 보면서 어떤 인상

굉장히 준비를 잘했다는 느낌을 받았다. 독일을 꺾을 정도면 우승 후보라고 해도 손색이 없는 팀이다. 수비할 땐 거칠더라. 굉장히 인상적으로 봤다. 아직 끝난 건 아니다. 당연히 힘들겠지만, 선수들 모두 기죽지 않았으면 좋겠다.

- 페널티킥 허용한 김민우

고개를 숙이고 있길래 고개 떳떳하게 들라고 했다. 민우 형이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려다 실수한 것인데, 위축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사람은 로봇이 아니다. 누구나 실수를 한다. 기죽지 말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한다. 같은 선수로서 그런 모습을 보면서 마음이 아프다.

- 한국과 스웨덴 준비 완성도는

월드컵은 쉽지 않은 무대다. 서로 분석을 많이 했기 때문에 누가 잘했는지, 못했는지를 따지기 보다는 결과를 받아들여야 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게티 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