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기자회견 In 니즈니] 스웨덴 감독, “한국? 조현우가 가장 인상적”

[인터풋볼=니즈니(러시아)] 정지훈 기자= 스웨덴의 얀 올로프 얀데르손 감독이 조현우를 한국에서 가장 인상적인 선수로 꼽았다.

스웨덴 대표팀은 18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그란크비스트의 페널티 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얀데르손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인내심이 필요했다. 초반 10분은 우리 진영이 공이 더 오래 머물렀다. 이후 얀손이 경기를 잘 풀어줬고, 원하는 대로 경기를 치렀다”면서 “후반전이 원하는 대로 풀리지 않아 두렵기도 했지만, 페널티킥이 나왔다. VAR은 정말로 필요한 것이었다. 주심이 보기 어려운 자리였는데 비디오 판독이 제 역할을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후반전은 체력 한계로 수비에 집중 했다. 기회가 가끔 있었지만 실점 없었고 원하는 대로 경기 풀렸다. 목표대로 경기 치렀고 상당히 자랑스럽다”라고 만족스러움을 드러냈다.

한국 선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조현우였다. 조현우는 안정적인 수비 능력으로 한국의 골문을 지켰다. 비록 페널티 킥 실점이 있었지만, 전반 20분 베리의 결정적인 슛을 막아 내는 등 활약을 선보였다. 이는 얀데르손 감독에게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한국의 인상적인 선수에 관한 질문에 “명백하게 골키퍼(조현우)다”라고 밝혔다.

[일문일답]

- 멕시코-독일전에 대해

멕시코는 상당히 존중하는 팀이다. 하지만 독일 다음 경기라 아직 분석 안했다.

- 오늘 경기 어떻게 생각하나

인내심이 필요했다. 첫 10분 동안은 우리 진영이 공이 더 있었다. 이후 얀손이 경기를 잘 풀어줬다. 이후 우리가 원하는대로 피지컬하게 경기 치렀다. 크로스도 많이 올렸고 세트피스도 몇 차례 있었다. 조금 겁났던 것은 후반전이 원하는대로 풀기 어려워 쉽지 않았다. 전반전이 0-0으로 끝난 뒤 후반전 기회 있었거 페널티킥 나왔다. VAR은 정말로 필요한 것이었다. 주심이 보기 어려운 자리였는데 비디오 판독이 제 역할을 했다. 후반전은 체력의 한계로 수비적으로 했다. 기회 가끔 있었지만 실점 없었고 원하는대로 경기 풀렸다. 목표대로 경기 치렀고 상당히 자랑스럽다.

-경기장 어떻게 생각하나 국제수준 부응하나

경기장은 아주 훌륭하다. 스웨덴 팬들 많이 온 것 기분이 좋있다. 기대에 부응했다. 우리가 원했던 대로 경기 풀려 기분 좋았다. 골을 넣지 못한 것은 약간 아쉬웠다.

-승리하긴 했지만 골은 없었다. 골이 나오지 않은게 문제되지 않는가. 린델로프에 대해서도 말해달라

린델로프는 어제부터 몸이 안좋았다. 호텔에서 회복하는게 더 낫다고 생각했다. 베리는 다음에 꼭 골을 넣을 것이다. 오늘 3번 기회가 있었는데 다음에는 골을 넣을 것이다. 이번에는 계속 우리가 조절했다.

-독일과 경기 있는데 오늘 승리가 동기부여가 됐나

우리가 당연히 이겨야 한다. 준비하는 만큼 최고로 준비할 것이다.

-공격에 대해 

우리가 골을 놓쳤을때 빨리 돌아갔다. 중앙 보다 사선으로 패스하는게 낫다고 생각했다. 우리가 더 공격적으로 해야 한다. 스트라이커들이 더 분발하고 용기를 줘야 한다.

-한국 감독이 혼란을 일으키려 했다. VAR때문에 더 쉬워졌나?

우리를 혼란시키려 했던 건지는 잘 모르겠다. 야콥슨은 분석하는데 1300개의 비디오클립을 분석했다. 20분으로 요약했다. 번호와 무관하게 선수들을 다 알고 있다. 비디오 판독은 확실하지 않은 상황이 종종 생긴다. 주심들이 잘했다. 페널티킥은 VAR 도움이 필요없다고 생각하지만 필요하다면 그것을 확인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 포르스베르 어떻게 생각하나

휴식 시간이 있다. 토요일까지 시간이 있다.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나흘의 시간이 있다. 아마 충분한 휴식 취할 수 있을 것이다.

- 한국에서 가장 인상적인 선수는?

명백하게 골키퍼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