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스웨덴 한국] 신태용 감독, “심판 판정 존중...멕시코전 잘 준비하겠다”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페널티킥 골을 내주며 스웨덴에 아쉬운 패배를 당한 신태용 감독이 심판의 판정을 존중한다며 패배를 덤덤하게 받아들였다.

신태용 감독 이끄는 대한민국 월드컵 대표팀은 18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첫 경기에서 승점 사냥이 좌절되고 말았다.

초반 분위기는 좋았다. 한국은 전반 5분 손흥민 날카로운 프리킥을 김신욱이 헤딩으로 시도하는 등 김신욱의 제공권을 활용한 공격이 효과를 보면서 좋은 흐름을 탔다. 그러나 스웨덴도 이내 경기 템포를 조절하며 점유율을 높여갔고, 전반전 막바지까지 공세를 펼쳤다.

한국은 후반전 단단히 벼르고 나온 듯 공격적인 태세를 취했다. 그러나 결정적인 변수가 등장했다. 후반 17분 김민우가 클라에손에게 태클하는 과정에서 페널티킥이 선언된 것이다. 키커로 나선 그란크비스트가 골로 마무리하면서 결국 아쉬운 패배로 마무리됐다.

신태용 감독은 경기 종료 후 인터뷰에서 “스웨덴전을 중점적으로 준비했는데 승리하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라면서 “김민우가 페널티킥을 내줬다. 볼 탈취 후 다리가 걸린 것 같은데, 심판의 판정은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패배를 받아들였다.

김신욱 카드를 꺼내든 것에 대해서는 “상대의 평균 신장이 높다보니 이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었다”면서 “후반전에 선수들이 높이에 적응하게 되면, 빠른 선수들로 뒷공간을 노리려고 준비했는데, 생각했던 것처럼 되지 않았다”고 아쉬워했다.

이어 그는 “멕시코와의 2차전이 며칠 남지 않았다. 멕시코전을 잘 준비해서 이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